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 똑바로 안한다며 동료 살해한 미얀마 국적 남성 긴급체포

최종수정 2020.07.07 18:00 기사입력 2020.07.07 18:00

댓글쓰기

경찰. 사진=연합뉴스

경찰.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민준영 인턴기자] 농장 조장인 자신의 말을 듣지 않는다며 동료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미얀마 국적의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김해중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미얀마 남성 A(29)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A 씨는 이날 오후 12시35분께 김해시 대동면의 한 파프리카 농장에서 동료 B(29) 씨가 파프리카 수확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며 언쟁을 벌이다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농장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 씨를 현장에서 검거했다. 농장 주인의 신고로 병원에 옮겨진 B 씨는 끝내 숨졌다.


평소 이 농장의 조장이었던 A 씨는 B 씨가 자신의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앙심을 품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두 사람은 해당 농장에서 2년 이상 함께 일해 온 동료로 불법 체류자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민준영 인턴기자 mjy705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