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고 없이 저절로 주행하는 ‘야드트랙터’ 만든다

최종수정 2020.07.07 17:58 기사입력 2020.07.07 17:57

댓글쓰기

부산항만공사, 자율주행 야드트랙터 친환경·안전 신기술 개발 추진

부산항만공사가 기술 개발에 나선 야드트랙터의 운용 흐름도.

부산항만공사가 기술 개발에 나선 야드트랙터의 운용 흐름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긴급 제동과 사고 회피 시스템을 갖추고 저절로 움직이는 ‘야드트랙터’가 부산 항만에 등장할 전망이다.


부산항만공사(BPA)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 사업의 하나인 ‘전기구동형 항만 야드트랙터용 자동조향기반 사고회피시스템’ 연구개발 과제에 BPA가 참여한 컨소시엄이 최종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전기구동형 항만 야드트랙터용 자동조향기반 사고회피시스템의 주요 연구내용은 전기구동 야드트랙터 개발과 인지센서 융합에 의한 장애물 인식기술 및 상황추적 기술 등을 활용한 종방향 긴급제동, 횡방향 사고회피 조향이 가능한 통합제어기술을 개발하는 것이다.


컨소시엄은 주관기관인 ㈜카네비컴을 포함해 자율주행 및 특수차량제작 기술, 관련 인프라 등을 보유한 BPA, ㈜컨트롤웍스, ㈜이엔플러스, ㈜마루이엔지, 자동차융합기술원으로 구성됐다.


특히 이번 과제에서 개발하는 사고회피시스템은 새만금주행시험장에서 1차 운행 테스트를 거친 후 부산신항 컨테이너 터미널에서 현장테스트 등을 통해 상용화에 필요한 안전성 검증을 수행할 계획이다.

향후 3년간 국비를 포함해 75억원이 투입되며, BPA는 과거 발생한 야드트랙터 사고사례 분석을 통한 사고회피 시나리오 수립, 항만 운영시설 및 인프라 환경분석, 항만전자지도 구축 및 전기충전시설 설치 등 주행환경 조성, 터미널운영시스템과의 연동테스트 등을 담당하게 된다.


남기찬 BPA사장은 “이번 연구개발과제 수행을 통해 야드트랙터의 사고 발생을 최소화하고 안전운행 기술을 확보하게 되며, 항만 내 이송장비의 친환경 자율주행 핵심기술에 대한 국산화가 기대된다”면서 “부산항이 자율주행 기술을 선도하는 선진 스마트 항만으로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