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곡성군, 순국선열·호국영령 혼 깃들 ‘녹색쌈지숲’ 조성

최종수정 2020.07.07 17:47 기사입력 2020.07.07 17:47

댓글쓰기

곡성군, 순국선열·호국영령 혼 깃들 ‘녹색쌈지숲’ 조성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 곡성군은 보훈회관 건물 부지 내 숨은 자투리땅을 활용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혼이 깃든 ‘녹색쌈지숲’을 조성했다고 7일 밝혔다.


군은 국가유공자 및 보훈 가족들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곡성 보훈회관 건립에 이어 보훈회관 이용자들을 위한 쉼터의 필요성을 느껴 녹색쌈지숲을 만들었다.

보훈회관 녹색쌈지숲 주요 식재 수종은 100일 동안 화려하게 꽃을 피우는 무궁화와 소나무 외 7종 교목 60주, 수수꽃다리 외 4종 관목 3383주, 기타 초화류 7170본 등이다.


또 기존 수목 재배치와 함께 봄에는 산수유, 벚나무, 조팝나무, 여름·가을에는 배롱나무, 무궁화, 산수국, 겨울에는 소나무 등 사계절 내내 다양한 꽃과 나무를 볼 수 있도록 하여 보훈회관 이용자들에게 산림복지서비스 제공 및 녹색 쉼터로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미세먼지와 여름철 폭염 증가 등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숲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특히, 코로나19 전파로 인한 야외활동의 제한 조치의 해소책으로 녹색쉼터에 대한 수요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곡성군은 2020년도 도시숲 조성사업과 병행해 곡성의 그린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곡성군 도시림 등 조성관리계획을 별도 수립 중이다.


그 결과 2021년 도시숲 조성 공모사업에 미세먼지차단숲 외 5개 사업이 선정돼 45억의 사업비를 확보하는 등 다양한 숲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곡성의 그린 네트워크를 체계적으로 구축하여 숲과 더불어 사는 곡성 나아가 행복지수 1위 곡성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