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직 부장검사 "'검언유착' 수사팀, 불공정·편파 수사"

최종수정 2020.07.07 17:44 기사입력 2020.07.07 17:44

댓글쓰기

정희도 청주지검 형사1부장 "적극 해명 필요…수사권 특임검사에 넘기는 방안도 고려해야"

대검찰청이 3일 예정됐던 '검언유착' 의혹에 대한 수사자문단을 소집하지 않기로 했다. 지난 2일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의견을 일부 수용한 것. 윤석열 검찰총장은 3일 오전과 오후 각각 전국 고검장과 검사장 회의를 잇따라 열고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한 수용 여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대검찰청이 3일 예정됐던 '검언유착' 의혹에 대한 수사자문단을 소집하지 않기로 했다. 지난 2일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의견을 일부 수용한 것. 윤석열 검찰총장은 3일 오전과 오후 각각 전국 고검장과 검사장 회의를 잇따라 열고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한 수용 여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검언유착' 의혹 수사팀이 불공정하고 편파적인 수사를 벌이고 있다는 현직 부장검사의 비판이 제기됐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정희도(54·사법연수원 31기) 청주지검 형사1부장은 이날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올린 글을 통해 "나를 비롯한 일선의 많은 검사가 현 수사팀이 불공정하고 편파적인 수사를 한다는 시각을 가지고 있다"며 "사실이 아니라면 적극 해명하고, 해명하기 어렵다면 수사권을 특임검사에게 넘겨라"라고 촉구했다.

정 부장은 "이 사건은 '권언유착'이라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인데, 사건 진행 경과를 보면 개연성이 높아 보인다"며 "그런데도 현 수사팀은 수사 초기 MBC에 대한 압수수색영장 기각 이후 이와 관련된 수사는 전혀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사팀은 대검 부장 회의에서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압수수색영장 청구를 승인받을 당시 한 검사장에게 유리한 부분은 모두 뺀 녹취록을 제출하는 '악마의 편집'을 했다는 의혹까지 받고 있다"며 "사실이라면 검사의 객관 의무를 심각하게 위배한 것으로, 이 자체로 감찰사안"이라고 썼다.


그는 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한 우려도 함께 언급했다. 정 부장은 "수사지휘권 발동으로 검찰은 '정권의 시녀'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며 "수사팀이 예정된 시나리오에 따라 '검찰총장 몰아내기'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는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