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PO] 티에스아이 “차세대 믹서 개발로 글로벌 2차전지 믹싱 기업으로 도약”

최종수정 2020.07.07 13:45 기사입력 2020.07.07 13: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2차전지 믹싱 시스템 전문기업 티에스아이 가 코스닥시장의 문을 두드린다. 티에스아이는 공모 자금으로 늘어나는 주문에 대비해 생산설비를 확충하고, 차세대 믹서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표인식 티에스아이 대표이사.

표인식 티에스아이 대표이사.


7일 표인식 티에스아이 대표이사는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술력을 갖춘 2차전지 믹싱 시스템 전문기업이 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끊임없는 성장을 위한 기술과 핵심인력에 대한 투자에 있다”며 “코스닥 상장을 통해 글로벌 2차전지 믹싱 시스템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고 밝혔다.


티에스아이는 2차전지 믹싱 시스템 전문기업이다. 주요사업은 2차전지 제조공정에서 전극 공정의 첫 단계인 믹싱 공정을 시스템화한 믹싱시스템이다. 믹싱 공정은 2차전지 제조에 필요한 활물질, 도전재, 결합재, 용매를 혼합해 분산된 슬러리 형태로 만들어 코팅 공정까지 공급하는 공정을 말한다.

티에스아이는 2차전지에 특화된 차세대 믹싱 시스템을 개발했고 고객 맞춤형 믹싱 시스템을 구축해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며 수주 경쟁력을 극대화했다. 그 결과 국내 배터리 3사를 모두 고객사로 확보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티에스아이의 강점은 양산용 테스트 장비를 보유한 분산기술센터다. 분산기술센터를 통해 고객에게 직접 설비 효능을 경험하게 해 제품에 대한 신뢰와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연구개발부터 제품 수주까지 원스톱 고객관계 프로세스를 갖춰 고객의 니즈에 대한 솔루션 제공함으로써 고객만족도를 높였다.


최근 유럽 중심의 전기차향 2차전지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전기차에 대한 정책이 활성화됐다. 실제로 전기차 판매 보조금 혜택 강화와 이산화탄소 배출 규제에 따른 전기차 OEM 업체들의 배터리 장기 공급 계약 수요도 급증하고 있는 추세다.

표 대표는 “전방시장 2차전지 수요 확대로 인해 관련 업계 또한 직접적인 수혜를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전기차 수요가 증가에 따른 수주 확대와 함께 향후 글로벌 고객사의 추가 확대로 실적개선은 더욱 가파를 것으로 매출 증가가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티에스아이는 지난해 매출액 610억원, 영업이익 59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14.9% 증가했다. 지난해 당기순손실의 경우 전환사채와 전환상환우선주의전환권 평가로 인한 파생상품평가손실로 인한 것이다. 현재 전환사채와 전환상환우선주는 모두 보통주로 전환돼 향후 추가적인 평가손실은 발생하지 않을 전망이다.


표 대표는 “티에스아이는 2차전지 믹싱 시스템 업계 최초의 상장사가 될 것”이라며 “지속적인 수주확대와 차세대 믹싱시스템을 통해 사업역량 강화하고, 코팅시스템과 수소연료전지 분야 믹싱시스템으로 사업영역을 다각화하여 글로벌 믹싱 시스템 솔루션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티에스아이 는 오는 6~7일에 수요예측을 거쳐 13~14일에 청약을 받은 뒤 22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공모 주식수는 185만주이며, 희망공모가 밴드는 7500~9500원으로 예상 시가총액은 695억~880억원이다. 상장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