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전자담배 규제 이데올로기적…판촉 금지 법률안 유감"

최종수정 2020.07.07 12:01 기사입력 2020.07.07 12:01

댓글쓰기

취임 100일 맞아 온라인 간담회 개최…백영재 대표 "담배연기 없는 미래 실천"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전자담배 규제 이데올로기적…판촉 금지 법률안 유감"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유감스럽습니다." 전자담배 판촉 금지 등의 내용을 담은 국민건강증진법 일부 개정 법률안이 지난달 말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것을 두고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의 대표이사가 유감의 뜻을 전했다.


백 대표가 취임 100일을 맞아 7일 개최한 웹 콘퍼런스에서 "이번 개정안의 입법 취지에 유감을 표하는 바"라면서 "규제가 명확해지기까지 우리의 입장을 과학에 기반해 잘 전달할 계획이며, 규제 가이드라인이 정해지면 이를 철저히 준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영국 등 선진국 시장에서는 과학적 규제를 통해 흡연자들의 비연소 제품으로의 전환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이데올로기적 접근만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이 같은 상황에서는 건설적 노력을 이어가기 어려우며 한국필립모리스는 합리적 규제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을 이어가겠다"는 당찬 포부를 전했다. '담배연기 없는 미래'라는 필립모리스의 비전은 표어가 아니며 달성해야 할 전부라는 점도 강조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8년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일반 담배보다 더 많은 타르가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이에 식약처를 상대로 분석 방법과 실험 데이터 등의 공개를 요구하는 정보공개거부처분 취소 청구 소송을 내 5월 일부 승소했다.


백 대표는 "식약처는 제품 간의 비교를 위해 '타르'라는 개념을 사용했는데, 타르는 불로 태우는 연초 담배에 해당하는 개념으로 궐련형 전자담배에는 적용하기 어려운 개념"이라며 "현재 일부 승소 판결을 받아 식약처가 정보를 주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이날 아이코스 출시 이후 국내에서 일반 담배 판매량이 줄고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이 커졌지만, 최근 들어서는 오히려 일반 담배 판매량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는 데이터도 공개했다. 원인으로는 과학에 근거하지 않은 주장이 성인 흡연자의 혼란을 야기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한국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1분기 국내 시장의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은 지난해 1분기 대비 11% 줄어든 16억 개피에 그쳤다. 반면 일반 담배 판매량은 같은 기간 8.7% 성장한 146억 개피에 다다랐고 궐련형 전자담배와 일반 담배를 동시에 사용하는 경우도 3.8%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백 대표는 일반 담배 점유율이 하락하더라도 아이코스 중시 전략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금 당장의 신제품 출시 계획은 없지만 경쟁사들의 지속적 전자담배 단말기 출시가 결국 전자담배 시장의 확장으로 이어지고 담배연기 없는 미래라는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날의 비전 실현에 시너지를 낼 것으로 바라봤다.


마지막으로 백 대표는 "전자담배 시장에서 아이코스의 점유율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비연소 제품 카테고리 자체가 성장하는 것"이라며 "국민건강 및 보건에 일반 담배보다 나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새로운 시장의 미래가 정부 당국의 규제에 달려 있는 만큼 건설적 토의와 노력이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