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시마네현 지사, 중앙정부에 "독도 문제 강하게 대응해야" 촉구

최종수정 2020.07.06 20:56 기사입력 2020.07.06 20:56

댓글쓰기

지난 4월26일 오후 경북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에서 서예가 김동욱씨가 갈퀴로 독도 수호 글귀를 쓰는 행위예술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4월26일 오후 경북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에서 서예가 김동욱씨가 갈퀴로 독도 수호 글귀를 쓰는 행위예술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마루야마 다쓰야 일본 시마네현 지사가 6일 에토 세이이치 일본 영토문제 담당상을 내각부에서 만나 '일본 중앙 정부가 독도에 강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내용의 요망서를 전달했다.


이날 교도통신에 따르면 요망서에는 독도의 영유권을 일본이 확립할 수 있도록 국제사법재판소(ICJ)에 제소하는 것을 포함해 새로운 외교 노력을 펼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아울러 현재 시마네현이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매년 2월 개최하는 '다케시마(竹島ㆍ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일본 정부 공식 행사로 승격하라고 요구했다.


이외에도 학교 교육에서 독도 문제를 다뤄야 한다는 주장도 포함됐다.


에토 담당상은 "역사적 사실을 내방객이 실감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설 뜻을 표명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하지만 한국 정부는 ICJ의 강제 관할권을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일본이 독도를 자국 땅이라고 주장하며 일방적으로 제소해도 재판은 성립하지 않을 전망이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