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암세포' 꼬리표 붙여 죽인다

최종수정 2020.07.07 12:00 기사입력 2020.07.07 12:00

댓글쓰기

항암치료, 패러다임이 바뀐다

항암치료, 패러다임이 바뀐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세포가 방출하는 나노미터 크기의 작은 입자인 엑소좀을 통해 암세포에 '꼬리표'를 붙이는 기술이 개발됐다. 우리 몸의 면역 체계가 암세포를 적으로 인식하고 잡아먹게 할 꼬리표다. 화학요법, 외과적 수술 등 기존 항암 치료의 부작용과 한계를 극복할 새로운 '면역항암제' 기술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테라그노시스연구단 김인산, 양유수 박사 연구팀이 다양한 암종에서 체내 면역세포를 효과적으로 활성화 시킬 수 있는 나노입자 개발에 성공해, 국제학술지인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최신호에 실렸다고 6일 밝혔다.

암세포에 꼬리표 붙여 죽인다
KIST 연구진이 엑소좀을 이용해 암세포 표면에 표적 신호를 전달하고(A), 적신호가 이식된 암세포가 면역세포를 활성화시켜(B-C), 암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는 모식도다.

KIST 연구진이 엑소좀을 이용해 암세포 표면에 표적 신호를 전달하고(A), 적신호가 이식된 암세포가 면역세포를 활성화시켜(B-C), 암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는 모식도다.


연구팀은 우리 몸의 면역력으로 암세포를 이겨낼 기술을 개발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것은 우리 몸의 면역 체계가 암세포를 인지할 수 있도록 하는 나노입자다. 이 입자는 암세포와 융합해 암세포 표면에 위험한 표지인 ‘표적 신호’를 이식시킬 수 있다. 이 표적 신호가 노출된 암세포는 우리 몸의 면역세포로부터 더이상 숨지 못하게 된다. 면역 세포는 꼬리표로 드러난 암세포를 적으로 인식하고 잡아 먹게 된다. 이렇게 활성화된 체내 면역세포는 암에 대한 면역 반응을 증폭해 효과적으로 암을 제거할 수 있다.


이 입자는 세포가 혈액 응도, 폐기물 관리를 위해 방출하는 입자인 엑소좀을 통해 전달된다. 연구팀은 이 입자가 유방암, 대장암, 림프종 등 다양한 종양에서 뛰어난 항암 면역을 일으켜 암을 제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 기존 면역항암제와 함께 치료시 암에 대한 기억 면역을 유도해 암의 재발까지 막을 수 있음을 규명했다.


항암 면역 치료의 새장.. 엑소좀 대량생산이 관건
김인산 KIST 책임연구원

김인산 KIST 책임연구원


김인산 KIST 박사는 "암세포의 적신호를 강화하는 이 입자는 기존 항암 면역치료법이 가지고 있는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차세대 항암 면역 치료제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 기술이 다양한 암 환자에게 유형이나 단계와 관계없이 보편적이고 효과적인 치료 효과를 보여줄 수 있는 기술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양한 항암치료제와의 병용치료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다만 연구팀은 엑소좀이 다양한 세포에서 추출 가능해도, 대량생산이 어렵다는 점을 단점으로 꼽았다. 또 엑소좀의 복잡한 구성으로 인해 품질 관리가 어렵다는 점도 한계로 꼽았다. 이에 따라 엑소좀 치료제 개발을 위해서는 세포에서 추출한 엑소좀의 순도 유지와 특성 분석을 위한 기술이 필요하고, 대량생산을 위한 기술도 마련돼야 할 것으로 내다봤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