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상' 걸린 도쿄, 하루 만에 107명 확진…"절반 가까이 유흥업소서 나와"

최종수정 2020.07.02 21:43 기사입력 2020.07.02 21:35

댓글쓰기

NHK "日정부가 긴급사태 선언할 가능성 커져"

일본 도쿄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두 달 만에 하루 100명을 넘어섰다. 특히 유흥가 밤거리를 중심으로 감염이 나타났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일본 도쿄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두 달 만에 하루 100명을 넘어섰다. 특히 유흥가 밤거리를 중심으로 감염이 나타났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일본 도쿄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두 달 만에 하루 100명을 넘어섰다. 특히 유흥가 밤거리를 중심으로 감염이 나타났다.


2일 NHK의 보도에 따르면 도쿄의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07명으로 확인됐다. 도쿄도의 일일 신규 확진자가 10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5월 2일(154명) 이후 두 달 만이다.

특히 이 가운데 절반 가까이가 신주쿠, 이케부쿠로 등 유흥가의 접객업소 종업원과 이용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주로 20~30대 젊은 층이다.


도쿄도는 유흥업소 관계자들에 대해 선제적으로 감염검사를 실시한 결과가 반영되면서 숫자가 증가했다며 심야 유흥가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촉구했다.


도쿄의 유흥가 감염은 가나가와, 사이타마 등 가까운 지자체로 퍼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쿄의 신규 감염자 수는 지난 1주일간 지속적으로 50명 이상을 기록해 왔다.


상황이 이렇자 일각에선 지난 5월25일 해지했던 긴급사태를 다시 선언해야 하는 건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NHK는 도쿄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는 모습을 보이자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 선언을 다시 발동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1일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만9608명이고, 누적 사망자는 989명이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