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제원, 또 김종인 저격…"감독만 보이고 대선 뛸 선수는 안보여"

최종수정 2020.06.07 11:13 기사입력 2020.06.07 11:1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7일 "지금 당에는 감독만 보이고 대선을 뛸 선수는 보이지 않는다"며 지난 1일 공식 업무를 시작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쓴소리를 이어갔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감독이 아무리 좋아도 골은 선수가 넣는다"며 이 같이 지적했다.

그는 거스 히딩크 전 국가대표 축구감독을 예로 들며 "히딩크 감독은 박지성, 설기현을 키워냈고 홍명보를 재발견했고 안정환을 재기시켰다"며 "히딩크는 자신의 축구를 이들을 통해 펼쳤고 이기는 한국축구를 만들어놓고 떠났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이어 "더불어민주당이 차기 대선후보까지 출마하는 전당대회를 연다고 한다. 유력 대선후보인 이낙연 의원이 대표로 선출되면 이낙연 대 김종인의 모습만 언론을 통해 조명될 것"이라며 "떠날 사람과 남을 사람이 경쟁하는 구도로, 결국 우리가 판만 깔아주는 형국이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가 하는 모든 혁신 작업의 궁극적인 목표는 차기 대선"이라며 "당에는 키워야할 분들도, 재발견해야할 분들도, 재기시켜야 할 분들도 많다"고 덧붙였다. 비대위가 대선 후보군을 키워내는 작업에 집중해달라는 요구다.

장 의원은 "김종인 위원장은 혼자서 북치고 장구칠 것이 아니라 대선후보군들이 함께 뛸 운동장과 마이크를 제공해야 한다"며 "시합에 뛸 선수들을 돋보이게 하는 비대위가 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