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게시글 방치' 비판 받던 페이스북…저커버그 "규제 방안 재검토"

최종수정 2020.06.06 17:12 기사입력 2020.06.06 17:11

댓글쓰기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게시글을 방치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페이스북이 무력행사 위협이나 유권자의 투표를 방해하는 내용을 담은 게시물에 대한 규제 방안을 재검토한다.


5일(현지 시각)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등 외신에 따르면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지난 주 내린 결정으로 많은 분들이 분노하고 실망하고 상처받았으셨다는 점을 인정하려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저커버그는 "사용자들의 표현의 자유를 보장해야 한다는 대원칙 아래서도 인종적 정의와 유권자 참여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저커버그는 국가 무력행사 위협 관련 규정, 투표자 억압 관련 규정, 이러한 규정 위반 게시물을 어떻게 처리할지 등에 관해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페이스북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에 항의하는 시위자들을 '폭도(Thugs)'라 지칭하고,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도 시작된다'고 작성한 글에 대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반면 경쟁업체인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 게시글에 "이 트윗은 폭력 미화행위에 관한 운영 원칙을 위반했다"는 경고문을 표기했다.


이에 저커버그는 페이스북도 트위터처럼 문제가 되는 게시물에는 경고 표시를 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흑인의 목숨은 소중하다"고 사망 항의 시위자들에게 연대감을 표했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