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그룹 계열사별 사회적 가치 따져보니‥

최종수정 2020.06.06 16:30 기사입력 2020.06.06 16:30

댓글쓰기

SK그룹 계열사별 사회적 가치 따져보니‥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SK그룹이 지난 한 해 창출한 사회적 가치를 금액으로 환산해 공개했다. 업황 부진에 따라 성과는 줄었지만, 측정 결과의 투명한 공개로 사회적 가치 창출의 진정성을 드러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SK이노베이션은 2일 지난해 창출한 사회적 가치가 2018년의 14% 수준인 1717억원으로 측정됐다고 밝혔다.

배당, 납세, 고용 등을 평가하는 경제 간접 기여 성과가 2018년 2조3241억원에서 지난해 1조2183억원으로 크게 줄어든 탓이다.


SK이노베이션은 이에 대해 "2018년 말부터 시작된 정유, 석유화학 산업의 침체에 따른 경영상황 악화가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다만 전기차 배터리 등 성장 사업에 대한 투자로 고용인력은 사상 처음 7000명을 넘어서 배당, 납세 부분 감소를 상쇄했다.

비즈니스 분야 사회적 가치는 686억원이 개선된 -1조1234억원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탄소 중심 사업구조로 '-1조원'의 벽을 깨지는 못했다.


사회공헌 분야 사회적 가치도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강화, 구성원 자원봉사, 기부금 증가 등으로 274억원 증가한 768억원을 기록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 사장은 "작년 사회적 가치는 '이대론 안 된다'는 현실을 절실히 보여줬다"며 "그린 밸런스 2030을 악착같이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린 밸런스 2030은 환경 긍정 영향을 창출하는 그린 비즈니스를 집중적으로 육성해 오는 2030년까지 환경 부정 영향을 '제로(0)'로 만들겠다는 전략이다.


김준 사장은 특히 "올해는 비즈니스 사회 성과를 마이너스 1조원 이하로 낮추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배터리 국내외 생산 규모를 현재 20GWh(기가와트시) 수준에서 2023년 71GWh, 2025년 100GWh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배터리 기반 사업모델 BaaS(Battery as a Service)를 통해 친환경 배터리 가치사슬도 구축한다.


에너지·화학 사업에서도 친환경 공정개선, 폐플라스틱 재활용, CO2 감축 기술 개발 등 사업모델을 발굴·도입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조8709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것으로 자체 측정했다. 이는 2018년 1조7270억원보다 8.3% 증가한 것이다.


부문별로 보면 '경제간접 기여성과'는 1조6851억원으로 전년보다 0.7% 늘었다.


고용·배당 부분이 각각 11.3%·1.8% 증가했지만, 5세대 이동통신(5G) 대규모 투자에 따른 수익 감소로 납세 부분이 25.7% 감소했다.


삶의 질·노동·동반성장·환경 등 항목이 포함된 '비즈니스 사회성과'는 1475억원으로 627% 늘었다. T맵 운전습관 연계 보험 가입자가 대폭 증가하고 대인 사고율이 감소하며 발생한 가치가 2배 이상 늘었고, 사회안전망 구축·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등도 반영됐다.


'사회공헌 사회성과'는 383억으로 2018년보다 13% 증가했다. 속초·고성 산불, 태풍 현장에 긴급 통신 시설을 구축하는 등 재난 조기 극복 활동과 기부금 확대 등이 반영된 결과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창출한 사회적 가치가 3조5888억원으로 전년보다 63% 감소했다고 밝혔다.


납세, 고용, 배당 등을 평가하는 경제 간접 기여성과가 4조593억원으로 2018년보다 60% 줄어들었다.


이는 반도체 시황 악화로 납세가 92% 줄어든 탓이다.


다만 고용은 작년 말 기준 국내 구성원 3만1508명으로 전년 대비 11% 증가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제품 개발, 생산, 판매 과정 중 사회와 환경 영역에서 발생한 성과를 보는 비즈니스 사회성과는 -5398억원으로 집계됐다.


그중 동반성장 분야 성과는 협력사 대상 반도체 교육과 채용 지원 프로그램 확대 등으로 36% 증가했다.


이 밖에 지역사회에 대한 사회공헌 사회성과는 전년 대비 8% 줄어든 693억원이었다.


SK하이닉스는 인공지능 기반 에너지 절감 솔루션 개발, 전 사업장 재생에너지 사용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반도체 개발에서도 저전력 제품 위주의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전염병 이슈에 대비해 국민 생존을 지원하는 사회적 안전망도 개발하기로 했다.


반도체 소재 회사인 SK머티리얼즈는 지난해 1392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전년 대비 32%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반도체용 제품 신규 공장 건설 등 사업 확장으로 고용, 배당을 늘려 전체적인 성과가 많이 늘어났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