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체포특권' 적용 윤미향, 좁혀오는 검찰수사

최종수정 2020.06.06 08:04 기사입력 2020.06.06 08:04

댓글쓰기

21대 국회가 개원한 5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국회의장 투표를 마치고 자리로 향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1대 국회가 개원한 5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국회의장 투표를 마치고 자리로 향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6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을 둘러싼 후원금 운용·안성 쉼터 조성 과정 의혹과 관련한 검찰 수사가 '불체포특권'이 적용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정조준하고 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최지석)는 전날(5일) 윤 의원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대표 시절 매입하고 정의연이 운영했던 경기 안성시 소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에 수사관을 보내 쉼터 운영 등과 관련한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아울러 검찰은 안성 쉼터를 시공한 건설업체 사무실에서도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안성 쉼터는 정의연이 '고가 매입' 및 '헐값 매각'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곳이다.


검찰이 현재 수사 중인 정의연 및 전신인 정대협, 정의연 이사장이었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과 관련된 고발 사건은 10여건에 이른다. 여러 시민단체들은 정의연의 부실 회계 의혹과 후원금 유용 의혹 등을 제기하며 잇달아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한 바 있다.


국회 회기가 5일 시작된 만큼 윤 의원이 자발적으로 출석하지 않는 이상 실제 조사가 이루어지기까진 상당 기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회기 중 국회의원을 소환하려면 국회 과반수 동의를 얻어야 한다. 윤 의원이 속한 민주당은 과반이 넘는 177석을 확보한 상황이다.

검찰은 윤 의원에 대한 소환 일정과 방식 등을 일체 비공개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시기는 가늠할 수 없지만 윤 의원에 대한 검찰 조사는 한 차례만 부르는 '원샷 소환'이 될 가능성이 높다. 현역 국회의원을 여러 차례 구인하는 것도 검찰에도 부담이다. 검찰은 그동안 윤 의원의 업무상 배임ㆍ횡령 의혹 등을 밝히기 위해 윤 의원과 정의연의 금융 계좌와 회계 자료를 분석하는 한편 정의연 회계담당자를 수차례 소환 조사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