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갈데까지 가보자…남북연락사무소도 철폐"

최종수정 2020.06.06 01:56 기사입력 2020.06.06 01:56

댓글쓰기

노동당 통일전선부 대변인 첫 담화
남북관계 단절 불사 초강경 메시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열었다고 조선중앙TV가 지난달 24일 보도했다. 한 손에 연필을 쥔 김정은 위원장이 손가락으로 숫자를 세며 설명하고 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열었다고 조선중앙TV가 지난달 24일 보도했다. 한 손에 연필을 쥔 김정은 위원장이 손가락으로 숫자를 세며 설명하고 있다.



북한이 5일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노동당 통일전선부(통전부) 대변인 담화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남한 정부의 대응을 비난하면서 남북관계 단절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전부 대변인은 이날 담화에서 "벌어지고 있는 사태를 직시하면서 대결의 악순환 속에 갈 데까지 가보자는 것이 우리의 결심"이라면서 "어차피 날려 보낼 것, 깨버릴 것은 빨리 없애버리는 것이 나으리라는 것이 우리 입장"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전날 새벽 별도의 담화에서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한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이날 담화문의 실무적인 집행을 위한 검토에 착수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면서 첫 조치로 연락사무소 폐쇄를 언급했다.


대변인은 "할 일도 없이 개성공업지구에 틀고 앉아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할 것"이라면서 "연속해 이미 시사한 여러 가지 조치들도 따라 세우자고 한다"고 설명했다.


김 제1부부장은 담화에서 연락사무소 폐지와 함께 금강산 관광 폐지, 개성공단 완전 철거,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를 언급한 바 있다.

대변인은 "남쪽에서 (대북전단 제재) 법안이 채택돼 실행될 때까지 우리도 접경지역에서 남측이 골머리가 아파할 일판을 벌여도 할 말이 없을 것"이라면서 "남측이 몹시 피로해 할 일판을 준비 중이며 이제 시달리게 해주려고 한다"고 경고했다.


통전부는 "살포된 전단 대부분이 국내 지역에서 발견되고 접경지역의 환경오염, 폐기물 수거 부담 등 지역주민들의 생활여건을 악화하고 있다"는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발언을 언급하면서는 "가을 뻐꾸기 같은 소리를 내고 있다"고 비난했다.


전단 중단을 위한 법률을 준비 중이라는 통일부 설명을 두고도 "고단수 변명을 늘어놓고 있는데 그렇다면 그런 법안도 없이 군사분계연선지역에서 서로 일체 적대행위를 중단하자는 군사분야의 합의서에 얼렁뚱땅 서명했다는 소리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통전부는 김 제1부부장 담화가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제1부부장이 경고한 담화라는 것을 심중히 새기고 내용의 자자 구구를 뜯어보고 나서 입방아를 찧어야 한다"고 말해 김 제1부부장이 대남 사업을 총괄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북한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통전부가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