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평구, 강남구 삼성화재 직원과 녹번동 50대 여성 등 2명 확진

최종수정 2020.06.05 21:38 기사입력 2020.06.05 21:38

댓글쓰기

은평구, 강남구 삼성화재 직원과 녹번동 50대 여성 등 2명 확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이 5일 발생했다고 밝혔다.


은평 36번 확진자(은평구 갈현2동 거주, 남, 40대)는 지난 2일 첫 확진자가 나온 강남구 삼성화재 직원으로 첫 확진자 발생 후 회사차원에서 자가격리조치 중 3일 청구성심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 1차 검사를 실시, 4일 재검사 결과 5일 오전 8시30분경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는 현재 국가지정격리병상인 서남병원으로 이송, 확진자 자택 및 주변 방역을 완료했다.


또 은평 37번 확진자(은평구 녹번동 거주, 여, 50대)는 4일 한양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후 확진판정을 받을 때까지 자택에서 머물렀으며, 5일 오후 2시30분경 최종 양성판정 받았다. 현재 국가지정격리병상인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 확진자 자택 및 주변 방역을 완료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