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S "직원은 아니지만 책임 통감…재발 방지할 것"

최종수정 2020.06.03 22:04 기사입력 2020.06.03 22:04

댓글쓰기

/사진=KBS 제공

/사진=KBS 제공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KBS 측이 본사 건물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몰카)가 발견된 것과 관련해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KBS 측은 3일 공식 입장을 통해 "KBS는 연구동 건물에서 불법 촬영기기가 발견된 것과 관련해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재발 방지와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더불어 이 사건의 용의자가 KBS 직원은 아니더라도, 최근 보도에서 출연자 중 한 명이 언급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커다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KBS 측은 "이러한 유형의 사건은, 범인 검거 및 처벌과 함께 피해자에 대한 특별한 보호가 중요하다는 사실을 KBS는 잘 인식하고 있다"라면서 "이번 사건에 책임을 통감하며 재발 방지와 2차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임을 거듭 약속드린다"고 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KBS 연구동 내 여자 화장실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불법 촬영 기기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되면서 해당 사건이 알려졌다.

이후 한 매체는 지난 2일 해당 사건의 용의자가 KBS 남자 직원이라고 보도했으나, KBS 측은 "경찰 측에 용의자 직원 여부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직원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후 용의자로 KBS 공채 32기 개그맨 박 씨의 이름이 거론되는 등 논란이 지속하고 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