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지사가 '박원순 시장·김현미 장관'에게 감사한 이유?

최종수정 2020.06.03 15:58 기사입력 2020.06.03 13:21

댓글쓰기

이재명 지사가 '박원순 시장·김현미 장관'에게 감사한 이유?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9년만에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이 변경된 데 대해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서 감사를 전했다.


이 지사는 3일 페이스북에 올린 '서울의 외곽 변두리가 아닌, 대한민국의 새로운 중심 경기도입니다'라는 글을 통해 "언어가 사고를 규정하는 경우가 많다"고 전제한 뒤 "사용되는 말 속에는 함의와 상징이 있고, 사물의 명칭은 더 그러하고, 그래서 정명(바른 명칭)이 중요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경기도는 대한민국 인구의 4분의 1이 살고 있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대 지방정부"라며 "하지만 도로의 90% 이상이 경기도를 지나고 있지만 '서울외곽'으로 불리면서 경기도의 위상을 격하시켜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라는 명칭은) 은연 중에 '경기도는 서울시의 변두리, 변방'이라는 인식을 심어줬다"며 "명칭 변경 작업은 경기퍼스트를 추구하는 제1호 공약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지사가 '박원순 시장·김현미 장관'에게 감사한 이유?


나아가 "자칫 경기도민의 자부심에 흠집을 낼 수 있는 이 명칭이 드디어 바꾸게 됐다"며 "이제는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가 아닌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로 바뀐 만큼 1370만 경기 도민들이 먼저 새 이름을 불러 달라"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끝으로 "단 몇 글자의 명칭변경이지만 이런 변화가 수도권의 상생과 협력을, 지방정부 간 존중과 균형을, 진정한 자치분권을 상징하게 되리라 확신한다"며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현미 국토부장관의 통 큰 결단이 없었다면 쉽지 않은 일이었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