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트럼프의 G7 초청, 일회성 아냐…新국제체제 '정식 리더국' 의미"

최종수정 2020.06.02 15:15 기사입력 2020.06.02 15:15

댓글쓰기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회의에 한국을 초청한 데 대해 청와대는 2일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가 성사된다면, 이는 G7 옵서버(observer·참관) 자격의 일회용이 아니라 한국이 G11 또는 G12라는 새로운 국제 체제의 정식 멤버가 되는 것"이라며 "우리나라가 세계 질서를 이끄는 리더국 중 하나가 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세계 외교 질서가 트럼프 대통령의 표현에 따라 '낡은 체제'인 G7에서 G11 또는 G12로 전환하게 될 가능성이 커진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 G20에 가입한 것도 '외교적 경사'라는 평가를 받았는데, G11 또는 G12 정식 멤버가 될 경우 우리나라의 국격 상승과 국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밤 9시30분(한국시각) 문 대통령과 통화를 갖고 이르면 오는 9월 미국에서 개최될 예정인 G7회의에 우리나라를 정식 초청했다. 기존 7개국에 우리나라와 호주, 인도, 러시아 등 4개국을 포함한 G11 또는 브라질까지 G12 체제로 확대 전환하겠다는 취지다.


양 정상 통화에 앞서 이미 트럼프 대통령의 G7 초청 의사가 보도 등을 통해 전해진 가운데, 문 대통령은 "조금도 회피할 이유가 없다. 환영할 일이다"라고 언급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아울러 전날 이뤄진 통화 말미에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이 통화를 대외적으로 언급해 긍정적 발표문을 내면 좋겠다"고 제안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그렇게 하겠다. 한국 국민들도 기뻐할 것"이라고 답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 참여국으로 거론되는 국가 정상들 중 문 대통령에게 가장 먼저 전화를 걸었다고 한다. 강 대변인은 "한국의 발표로 G11 또는 G12로의 확대를 공식화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한편 미국과 중국이 무역갈등 국면에 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에 대한 논쟁, 홍콩 국가보안법 등 이슈를 놓고 충돌이 격화하는 가운데 우리나라가 미국의 이번 G7 초청에 응하면서 중국 측이 불만을 표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전날 정상 통화에서 중국이나 홍콩 문제는 전혀 나오지 않았다"며 "정부의 생각은 중국이 반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G7이 참여국을 11개국 또는 12개국으로 확대해 대면 정상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된다면, 국제사회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고비를 넘어 세계 경제가 정상화되는 신호탄이 될 수 있는 만큼 중국 역시 그 취지에 공감할 것이란 의미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