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위터 또 '경고 딱지'…트럼프, 즉각 "SNS사 면책권 박탈해야" 맞불

최종수정 2020.05.29 21:42 기사입력 2020.05.29 21:4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소셜미디어(SNS) 트위터가 2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에 '폭력 미화'를 이유로 또 다시 '딱지'를 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즉각 전날 자신이 발동한 행정명령을 언급하며 'SNS 회사에 대한 면책권을 박탈해야한다'고 맞불을 놨다.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0시께 최근 미니애폴리스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흑인이 숨진 데 분노해 시위가 이어지는 것과 관련,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이들 폭력배가 (사망자인) 조지 플로이드의 기억에 대한 명예를 떨어뜨리고 있다"고 적었다.

이 트윗이 올라오자 트위터는 원문 대신 "이 트윗은 폭력 미화 행위에 관한 트위터 운영 원칙을 위반했다"는 안내문이 보이도록 처리했다. 이어 "그러나 공익 측면에서 이 트윗을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할 수 있다고 결정했다"며 '보기'를 클릭하면 원문이 게시되게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곧바로 소셜미디어 업체들에 이용자가 올린 게시물 관련 법적 책임을 면제해주는 내용을 담은 통신품위법 230조 폐지를 거론하며 트위터의 '딱지'에 맞불을 놨다. 그는 "트위터는 중국이나 급진 좌파인 민주당이 내놓는 거짓과 선전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 그들은 공화당원, 보수파와 미국 대통령을 표적으로 한다"며 "통신품위법 230조가 의회에서 폐지돼야한다"고 썼다.


트위터는 앞서 지난 26일 우편 투표가 선거 조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주장을 담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2건 아래에 '팩트체크가 필요하다'는 취지의 경고 딱지를 붙인 바 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통신품위법이 보장한 IT 기업에 대한 면책 혜택을 축소할 수 있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