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기 신도시를 가다] 남양주 왕숙 "이대로면 교통지옥, 대책 필요"

최종수정 2020.05.29 08:01 기사입력 2020.05.28 11:09

댓글쓰기

다산 등 택지지구와 맞닿아 교통대란 우려
내달 추가 도시철도 확정
주변 집값 하락 걱정도
불법 창고 보상도 진통 예상

왕숙 신도시가 들어설 남양주 진건읍 진관리 창고

왕숙 신도시가 들어설 남양주 진건읍 진관리 창고



[남양주=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지금도 새벽부터 출근길이 꽉 막히는데 추가로 6만가구가 넘는 신도시가 들어오면 교통지옥이 될 겁니다."(남양주 다신신도시 A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


3기 신도시로 개발되는 남양주 왕숙지구 일대는 수도권 동부 지역의 대표적인 물류창고 밀집 지역이다. 대부분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으로 묶인 이 일대에는 주택은 거의 눈에 띄지 않고 도로변을 따라 크고 작은 창고가 곳곳에 들어서 있다. 서쪽으로는 별내지구, 남쪽으로는 다산신도시가 자리 잡고 있다.

남양주 왕숙지구는 5개 3기 신도시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크다. 지구 면적이 1134만㎡로 2기 신도시인 광교신도시(1130만㎡)와 비슷하다. 주택 건립 규모 역시 6만6000가구로 3기 신도시 전체 공급의 40%에 가까운 물량을 차지한다.

[3기 신도시를 가다] 남양주 왕숙 "이대로면 교통지옥, 대책 필요"


◆기대감보다는 걱정…교통 대책 요구 목소리 높아= 대규모 신도시 개발을 앞두고 현지에서는 기대감보다는 오히려 우려의 목소리가 많았다. 그동안 이렇다 할 교통 대책도 없이 크고 작은 신도시, 택지지구 개발이 잇따른 데 대한 불만이다.


별내신도시(2만4000가구)와 다산신도시(3만2000가구)만 해도 5만6000가구에 달하는 데다 서울로 들어가는 길목에는 구리 갈매ㆍ인창ㆍ토평지구가 자리 잡고 있다. 전철망의 경우 경의중앙선ㆍ경춘선이 지구 근처를 지나고 서울지하철 4ㆍ8호선을 연장하는 진접ㆍ별내선이 1~2년 뒤 개통된다. 정부가 내놓은 교통 대책 중 하나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의 경우 지난해 8월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상태로 이르면 2027년 준공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다음 달 중 왕숙지구를 지나는 도시철도 구간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9ㆍ6호선을 유력하게 보고 있다.


문제는 도로망이다. 현재 상태로도 출퇴근 수요를 감당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이 이 지역 주민들의 지적이다. 서울 강남권으로 이동하기 위한 구리-포천고속도로의 병목현상이 심각한 데다 도심 방향으로 연결되는 국도47호선 등도 극심한 정체가 빚어지기 때문이다. 다산신도시 B공인 관계자는 "교통망 확충을 위한 충분한 대안이 없으면 남양주 일대는 출퇴근 때마다 교통지옥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실제로 평일 낮 시간대임에도 기자가 서울 도심에서 다산신도시까지 가는 데는 어림잡아 1시간30분 정도가 걸렸다.

남양주 다산신도시 전경

남양주 다산신도시 전경



◆전세 수요 늘지만 주변 집값 하락 우려도= 벌써 왕숙지구 주변에는 내년 말로 예상되는 사전 청약을 위한 전세 수요가 늘고 있다. 별내신도시 C공인 관계자는 "물량이 빠져나가면서 금액과 날짜가 맞는 전세 매물을 찾기가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사정이 이렇다 보니 신도시는 물론 도농역 근처 20년이 다 된 부영아파트 전세도 찾기 어렵다"고 말했다.

지난해까지 상승세를 보이던 주변 신도시 아파트 매매가격은 올해 들어 등락을 거듭하며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 다산신도시 자연앤롯데캐슬 84㎡(전용면적)의 경우 지난해 9월 7억7000만원으로 고점을 찍은 후 지난달 거래가격이 7억2500만원으로 조정된 상태다. 반면 별내신도시 아이파크 84㎡ 실거래가는 같은 기간 5억7700만원에서 7억2500만원으로 급등하며 두 신도시 간 가격 키 맞추기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대규모 신도시 추가 조성에 따른 기존 신도시 집값 하락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다산신도시 D공인 관계자는 "공급 앞에 장사 없다는데 왕숙지구에 신도시가 들어서면 집값 조정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보상 둘러싼 진통 예상돼= 일각에서는 토지ㆍ건물 등의 보상 문제가 사업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구 내 창고 중 상당수가 불법건축물인 탓이다. 이 지역 택시기사 D씨는 "대부분 창고가 축사로 신고하고 지은 것"이라며 "시세는 3.3㎡당 300만원이 넘는데 보상은 3.3㎡당 200만원도 안 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오면서 반발하는 토지주가 많다"고 전했다.


실제로 신도시 개발을 앞두고 창고 임대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이 일대 창고들은 '깔세'로 불리는 단기 계약이 성행하고 있다. 진건읍 진관리 E공인 관계자는 "공장과 창고를 중개해왔는데 세금 내기도 어려운 실정"이라면서 "장사는 안되지만 보상을 받으려고 눌러앉은 중개업소도 꽤 있다"고 귀띔했다. 남양주=임온유 기자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