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지율 폭락' 아베 "코로나 대응, 日 힘 보여줬다" 자화자찬

최종수정 2020.05.25 22:00 기사입력 2020.05.25 22:00

댓글쓰기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가 25일 마스크를 착용한 채 도쿄 총리관저의 기자회견장에 들어서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가 25일 마스크를 착용한 채 도쿄 총리관저의 기자회견장에 들어서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재집권 후 약 7년 반 만에 지지율이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25일 "일본만의 방식으로 불과 한 달 반 만에 거의 수습하는 것이 가능했다"며 "정말로 일본 모델의 힘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관련 일본 전역에 대한 '긴급사태 전면 해제' 방침을 밝히기 위한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견은 현지 언론 등을 통해 생중계됐다.

아베 총리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지난 22일 일본의 코로나19 대응에 관해 '일본의 감염증 대응은 세계에서 탁월한 모범'이라는 평가를 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정작 이날 회견에서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실정을 지적하는 질문이 이어졌다. 아사히신문이 지난 23∼24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응답자의 57%가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긍정적 평가 의견은 30%에 그쳤다.


이 조사에서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29%를 기록, 2012년 12월 아베 총리가 재집권한 이후 가장 낮았다. 집권당인 자민당 지지율도 최저 수준인 26%까지 떨어졌다.

아베 총리는 미숙한 코로나19 대응에 이어 최근 구로카와 히로무 도쿄고검 검사장이 긴급사태 와중에 기자들과 '내기 마작'을 한 사실이 드러나 낙마하면서 더욱 정치적 궁지에 몰려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회견에서 관련 지적에 "비판을 진지하게 수용해야 한다"며 "책임은 당연히 총리인 나에게 있다",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주어진 사명에 모든 힘을 다하고 싶다" 등의 답변을 했다.


한편 코로나19 발원지를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이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아베 총리는 "코로나19는 중국에서 세계로 퍼졌다는 것이 사실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