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케이알피앤이, 해상풍력과 그린뉴딜로 성장 다짐

최종수정 2020.05.25 14:50 기사입력 2020.05.25 14:50

댓글쓰기

케이알피앤이, 해상풍력과 그린뉴딜로 성장 다짐


일자리 문제에 있어 그린 뉴딜이 핵심이슈로 부상되고 있다. 그린뉴딜이 부각되는 것은 기존 화석연료 중심의 경제구도에서는 성장과 친환경이 공존할 수 없지만, 신재생에너지는 성장과 친환경이 공존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경제개발이 이루어지기 때문이다.이에 따라 기존 신재생에너지의 한계로 부딪쳤던 육상풍력 대신 해상풍력이 급부상할 전망이다.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3020 전략에 따르면 `18년~30년 신규설치용량(48.7GW)의 95% 이상을 태양광 풍력 중심으로 공급할 계획을 갖고 있다. 다만, 육상풍력의 경우 현재 제한적입지 및 소음으로 인해 개발에 어려움이 따르고 있는 실정이다.해상풍력의 경우 바닷가 연안에 설치되기 때문에 부지 확보가 용이하고,소음 민원이 없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성장이 가능한 모델로 각광을 받고 있다.

해상풍력은 육상보다 발전기 자체를 키울 수 있고, 바람이 잘 불어 설비이용률이 육상대비 2배 이상 높다.이에 영국에서는 신규 원전보다 발전단가가 저렴한 풍력발전 프로젝트가 등장하기 시작했고, 독일 및 네덜란드에서는 보조금 제로 프로젝트도 추진 중이다.


이와 관련 최근 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160MW 규모의 칠산 해상풍력발전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동 프로젝트는 국내 최대규모의 풍력발전인 영광풍력발전(79MW)을 비롯해 국내 최대규모의 태양광발전인 광백태양광발전(99MW)을 개발한 국내 최고의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 대한그린에너지와 바이오연료, 연료전지, 풍력발전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케이알피앤이가 공동으로 개발하는 프로젝트이다.


케이알피앤이 관계자는 “동 프로젝트의 성공은 향후 신재생에너지 선도기업으로써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실제로 해당프로젝트는 전남 영광 두우리 인근 해상 전체 300MW 규모의 프로젝트의 일부로써 전체 사업규모가 1조 2000억원이 넘는 규모의 대형프로젝트이다.또한,해상풍력 발전의 영업이익률이 50%내외로 알려지면서, 케이알피앤이의 외형확대와 수익성 확보에는 상당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케이알피앤이는 “신재생에너지는 이제 막 사업의 도입기를 지나가고 있다.”며, “사업의 확산은 산업 확장기에 이루어지는 만큼, 기존에 준비한 다각화된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그린뉴딜, 해상풍력과 함께 더욱 발전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임소라 기자 mail0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