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국 며느리' 메릴랜드 주지사 부인, 韓 진단키트 거래 주역

최종수정 2020.04.21 05:49 기사입력 2020.04.21 05: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한국의 사위' 래리 호건 미 메릴랜드 주지사가 직접 공항에 나가 한국으로부터 운송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진단 키트를 환영한 사실을 공개했다.


호건 주지사는 2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싣고 한국에서 날아온 대한항공 항공기 앞에서 부인 유미 호건 여사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한국 며느리' 메릴랜드 주지사 부인, 韓 진단키트 거래 주역
썝蹂몃낫湲 븘씠肄


호건 주지사는 비행기에서 진단키트가 내려지는 모습과 이동하는 모습도 사진으로 소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지난 18일에 촬영됐다.

호건 주지사는 "한국에서 날아온 진단키트 덕에 메릴랜드 주에서 50만건 이상의 코로나19 진단이 가능해 졌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호건 주지사는 이날도 "가장 큰 문제는 진단 부족"이라고 지적하며 “진단을 획기적으로 늘리지 않는 한 (경제) 활동 재개를 시작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호건 주지사는 이어 "한국과는 아주 강력한 관계를 맺고 있다"며 "이렇게 힘들면 안되는 일이었다"며 진단키트 확보 과정의 고충이 컸음을 에둘러 표했다.

타임스는 한국인 이민자인 호건 주지사의 부인이 호건 주지사가 한국 진단키트 제조사와 계약 협상을 하는 것도 도왔다고 소개했다. 워싱턴 포스트도 유미 여사가 이번 거래의 숨은 주역이라는 호건 주지사의 발언을 소개했다.


호건 주지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같은 공화당 소속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실정에 대해서는 서슴없이 비판에 나서고 있다.


존스홉킨스 대학에 따르면 메릴랜드 주의 코로나19 감염자는 1만3684명이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