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국산 진단키트 美 수출길 오른다…솔젠트 "50만명 분량, 미국·유럽 등 공급"

최종수정 2020.03.17 09:54 기사입력 2020.03.16 09:34

댓글쓰기

솔젠트, 미국 유통업체서 구매의향서 받고

UCLA 의료원 등 구입의향

美 수출 이르면 내일 이뤄져

'한국 진단키트' 안정성 논란도 불식


유재형 솔젠트 대표

유재형 솔젠트 대표



단독[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가 미국 수출길에 오른다.

코로나19 진단키트ㆍ시약 개발사인 솔젠트의 유재형 대표는 16일 아시아경제와 전화통화에서 "미국·유럽을 포함해 여러 국가에 5000키트(50만명) 분량의 진단키트 제품을 수출할 것"이라며 "이르면 17일 비행기를 통해 진단키트를 미국에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솔젠트는 미국 업체들로부터 구매의향서를 받고 수출 물량을 확보해왔다.


솔젠트가 개발한 키트 제품인 '디아플렉스Q 노블 코로나바이러스'는 지난달 2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긴급사용승인을 획득한 데 이어 같은달 29일에는 동일제품으로 유럽인증까지 획득했다. 이 키트는 2개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를 추출한 후 2시간 이내 동시에 검출할 수 있다.


솔젠트 제품을 구입하려는 곳은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 메디컬센터 등 의료기관으로 알려졌다. 솔젠트는 캘리포니아와 메릴랜드 등 주정부의 진단키트 구매 입찰에도 참여 중이다.

이들은 미국 FDA(식품의약국) 승인과는 별도로 코로나19 확산 국면에 대응해 한국 진단키트 제품 구입에 나섰다. 솔젠트는 현지 컨설팅 업체와 계약을 맺고 FDA 승인 절차도 밟고 있다.



솔젠트 연구원이 진단키트 제품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솔젠트 연구원이 진단키트 제품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이번 수출은 국산 진단키트의 안정성 논란을 불식시켰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마크 그린 미국 테네시주 하원의원(공화당)은 관리개혁위원회 청문회에서 "미국 FDA(식품의약국)가 이메일을 통해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가 적절치 않으며, 비상용으로라도 미국에서 사용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혀왔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그린 의원이 주장한 항체검사법은 솔젠트를 포함해 한국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임시사용 승인을 받은 4개 업체 진단키트의 방식과는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전날 대한진단검사의학회는 "미국 FDA가 서면에서 언급했다는 진단키트는 국내에서 사용하는 유전자검출검사법이 아닌 항체검사법"이라며 "국내에서 현재 사용중인 진단키트의 정확성은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실제 국내에서 코로나19 진단에 사용하는 키트는 유전자검출검사법이 활용된 한 가지 방식이다. 항원-항체 반응을 이용한 진단키트의 경우 일부 개발이 완료됐으나 아직까지 정부로부터 긴급사용 승인을 받지못했다. 유 대표는 "이미 테스트 키트를 미국 현지 업체들에 보냈고 좋은 평가를 받았다"면서 "미 FDA 승인을 받으면 수출물량은 더욱 빠르게 늘어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