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의왕·과천 등 전략 공천 8곳 지정···신창현 첫 공천탈락

최종수정 2020.02.15 22:55 기사입력 2020.02.15 22:5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5일 경기 의왕·과천과 김포갑 등 8곳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추가 지정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의왕·과천을 지역구로 둔 신창현 의원은 민주당 현역 의원 가운데 처음으로 공천에서 탈락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에서 43개 지역 공천심사를 진행하고 이중 8곳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3곳은 추가 후보공모, 9곳은 경선 지역, 23곳은 단수공천 지역으로 각각 결정했다.


우선 전략 공천 지역 8곳 중 현역 의원이 있는 지역은 경기 의왕·과천과 김포갑 등 2곳이다. 나머지는 ▲서울 동작을 ▲경기 남양주병 ▲경기 평택을 ▲대전 대덕구 ▲부산 북·강서을 ▲경남 양산갑 등 보수야당이 현역의원으로 있는 곳이다.


김포갑은 김두관 의원이 당 지도부의 요청으로 경남 양산을로 출마 지역을 바꾸면서 전략 지역으로 지정됐다. 의왕·과천은 신창현 의원의 지역구로, 사실상 신 의원의 '공천 탈락'으로 봐야 한다는 시각이 높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추가 후보공모 지역은 서울 강서갑과 충남 천안갑, 충북 증평·진천·음성 등 3곳이다. 특히 강서갑은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로, 최근 예비후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이 공천신청을 했던 곳이기도 하다.


9개 경선 지역 중 현역 의원이 있는 곳은 조응천 의원의 지역구 경기 남양주갑과 손금주 의원의 지역구 전남 나주·화순 등 2곳이다. 조 의원은 곽동진 예비후보와 홍영학 예비후보와 경선을 치르고, 손 의원은 김병원·신정훈 예비후보와 경쟁을 벌인다.

또 경기 김포을은 김준현·박진영·이회수 예비후보, 경기 여주·양평은 백종덕·최재관·한유진 예비후보, 부산 기장은 김한선·박견목·최택용 예비후보, 울산 동구는 김태선·황보상준 예비후보, 경북 구미갑 김봉재·김철호 예비후보, 전남 목포 김원이·우기종, 전남 여수을 김회재·정기명 예비후보가 경선을 치른다.


단수 공천 지역으로 확정된 23곳은 대부분 민주당의 험지인 영남권이다. 이날 확정된 단수 공천 후보는 모두 원외 인사인데, 정부·청와대 출신 인사들이 다수 포함됐다. 유영민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부산 해운대갑에 단수 공천됐으며 배재정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은 부상 사상에 단수 공천됐다. 김용진 전 기획재정부 2차관은 경기 이천에서, 오중기 전 청와대 균형발전 선임행정관은 포항 북구에서 경선 없이 본선을 치르게 됐다.


이 밖에 ▲부산 금정(김경지) ▲대구 중구·남구(이재용) ▲ 대구 동구갑(서재헌) ▲대구 동구을(이승천) ▲대구 수성을(이상식) ▲대구 달서갑(권택흥) ▲울산 울주(김영문) ▲강원 강릉(김경수) ▲충북 충주(김경욱) ▲경북 김천(배영애) ▲경북 안동(이삼걸) ▲경북 영주·문경·예천(황재선) ▲경북 영천·청도(정우동)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송성일) ▲경북 고령·성주·칠곡(장세호) ▲경남 창원 마산회원(하귀남) ▲경남 창원 진해(황기철) ▲경남 사천·남해·하동(황인성)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조성환) 등도 단수 공천으로 확정됐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