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율희, 쌍둥이 출산 앞두고 갑작스러운 입원

최종수정 2020.01.29 21:49 기사입력 2020.01.29 21:49

댓글쓰기

조산 방지를 위해 입원한 율희(우)와 초초하게 바라보는 민환(좌)/사진=KBS '살림남2' 방송 화면 캡처

조산 방지를 위해 입원한 율희(우)와 초초하게 바라보는 민환(좌)/사진=KBS '살림남2' 방송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성열 인턴기자] 아이돌 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쌍둥이 출산을 앞두고 갑작스럽게 입원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살림남2'에서는 아이돌 그룹 FT아일랜드 민환과 율희 부부가 함께 산부인과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쌍둥이 출산을 앞둔 율희는 평소 배 뭉침이 있다며 조산을 방지하기 위해 입원을 결정했다.


절대 안정을 취해야 한다는 의사의 말에 율희는 "이러니까 진짜 아픈 거 같다"고 말했다. 민환은 "잘 누워있어. 내가 다 챙겨줄게"라고 대답해 율희를 안심시켰다.


집에서 율희를 위해 베개와 태블릿PC 등 생필품을 챙겨온 민환에게 율희는 "세심하다"며 감탄했다.

이후에도 민환은 칫솔, 치약이 병원에 없다고 하자, 밖으로 사러 나가는 등 율희의 심부름꾼으로서 최선을 다했다.


율희는 "34주쯤 되니까 몸이 다르긴 다르다. 아이들이 골반에 껴있는 느낌이다"며 "병원에 있으니까 몸이 뻐근한 느낌이다"라고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김성열 인턴기자 kary033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