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차역서 방진복 입고 뛰는 모습에 발칵…도 넘은 유튜버 '설정 몰카'

최종수정 2020.01.30 04:58 기사입력 2020.01.29 20:59

댓글쓰기

페이스북 페이지 '대구는 지금'에 올라온 게시글/사진=페이스북 '대구는 지금' 캡처

페이스북 페이지 '대구는 지금'에 올라온 게시글/사진=페이스북 '대구는 지금' 캡처



[아시아경제 김성열 인턴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으로 인해 시민들이 불안에 떠는 가운데 유튜버 4명이 기차역에서 환자 발생 상황을 가장한 몰래카메라를 촬영해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동부경찰서는 A씨 등 4명이 이날 낮 12시께부터 오후 2시께 동대구역 광장과 인근 도시철도역 출구에서 신종 코로나 환자 발생 상황을 가장해 몰래카메라를 촬영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들은 시민의 반응을 알아보기 위해 2차례 몰래카메라를 찍었다. 일행 중 2명이 흰색 방진복을 입고, 환자를 가장한 또 다른 일행을 쫓는 모습에 시민들은 실제 상황으로 착각하고 불안에 떨었다.


또 21만여 명이 구독하고 있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 페이지 '대구는 지금'에 해당 장면이 게재되면서 온라인을 통해 잘못된 사실이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시민들의 신고로 경찰에는 2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오후 2시30분께 현장에 출동해 A씨 등 4명을 붙잡았다.

경찰 조사에서 A씨 일행은 "신종 코로나의 위험성을 알리고 싶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열 인턴기자 kary033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