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중권 "檢, 정권의 애완견 노릇하는 어용 검사들로 채워…단체로 실성"

최종수정 2020.01.23 14:54 기사입력 2020.01.23 14:54

댓글쓰기

진중권 "檢, 정권의 애완견 노릇하는 어용 검사들로 채워…단체로 실성"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법무부가 대규모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단행한 데 대해 "그렇게 강력하다는 검찰, 총장이 지키는 이 조직이 청와대에 근무하는 파렴치한 문서위조범의 손에 일거에 와해됐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무부가 이번 인사에 대해 '비정상의 정상화'라고 평했다는 보도 내용을 공유하면서 "옛날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하던 얘기다. 정권은 바뀌어도 권력은 바뀌지 않고 그 자리에 다른 사람들이 와서 똑같이 해먹고 있다"며 "새로 온 사람들은 오래 굶주렸던 터라 더 게걸스럽게 해먹을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대통령제 국가"라며 "검찰 곳곳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처럼 정권의 애완견 노릇을 하는 어용 검사들로 채워지겠다"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언터처블(건들일 수 없는)'이라고 표현하면서 "누구든지 그와 그의 가족의 이름을 망령되이 일컫는 자는 불칼을 받는다"면서 "그 친구가 '공화국 최고 존엄'이라는 사실을 이번에 처음 알았다. 어처구니가 없다. 법무부 장관 취임식이 실은 친문 왕조의 세자 책봉식이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아무리 나쁜 짓을 해도, 이 양아치들에게 법을 적용하는 것이 아예 불가능해졌다"며 "문재인 정권 하에서 비정상들을 정상으로 여기며 살아가게 됐다. 옛날에 이명박, 박근혜 정권이 하던 그 짓을 문재인 정권이 대신할 뿐이다. 똑같은 변명, 똑같은 거짓말, 똑같은 보복"이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인사는 이제 우리는 법 위에 서 있겠다는 단호한 의지의 선언이자 이제 본격적으로 부정과 부패와 비리를 저지르겠다는 확고한 의지의 천명"이라며 "이분들, 최근 단체로 실성하신 것 같다"고 글을 맺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