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리남 출신 꽃미남 파이터 장진영, 방송 출연 '눈길'

최종수정 2020.01.21 20:54 기사입력 2020.01.21 20:54

댓글쓰기

사진=KBS1 '이웃집 찰스' 방송 캡처

사진=KBS1 '이웃집 찰스'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이웃집 찰스'에 수리남과 대한민국 이중국적 유지를 위해 병역까지 마친 꽃미남 파이터 장진영이 출연해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21일 방송된 KBS1 '이웃집 찰스'에는 수리남에서 온 장진영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진영은 "수리남에서 온 UFC 꿈나무"라며 "수리남어와 네덜란드어를 사용한다"라고 밝혔다. 수리남은 남아메리카 북쪽에 위치한다.


아버지의 고향인 강릉에서 자란 장진영은 종합격투기 선수의 꿈을 가지고 서울 생활을 시작했다.


하지만 장진영은 고정 수업이 없어 편의점에서 음식 하나를 고르는데도 한참을 고민해 체육관 친구들에게 원성을 사기도 했다.

특히 장진영은 서울 생활이 가능한 이유에 대해 "체육관 관장인 김동현 선수의 지원 덕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장진영은 "오로지 운동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시는 관장님들을 위해서라도 최선을 다해야한다"라고 말했다.


함께 사는 룸메이트는 장진영에 대해 "진영이는 너무 착하다. 제가 늦게 오면 안자고 기다리고 진지한 스타일이라 조금은 재미없는 성격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