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TV는 사랑을 싣고' 안혜경 "중학생 시절 전교 1등" 남다른 과거 공개

최종수정 2019.12.14 20:37 기사입력 2019.12.14 15:39

댓글쓰기

13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방송인 안혜경의 학생기록부가 공개됐다. / 사진=KBS 1TV

13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방송인 안혜경의 학생기록부가 공개됐다. / 사진=KBS 1TV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방송인 안혜경의 남달랐던 중학교 시절이 화제다.


안혜경은 13일 KBS 1TV 예능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안혜경은 강원도 평창에 위치한 용전중학교 1학년 당시 허물없이 지냈던 수학 선생님을 찾아나섰다.


방송에서는 안혜경의 중학생 시절 학생기록부가 공개되기도 했다. 안혜경의 성적은 도덕교과 '우'를 제외하면 모두 '수'라고 적혀 있었다. 또한 석차는 전교 1등, IQ는 136이었다.


이와 관련해 안혜경은 "학생 수가 많지 않아서 그 안에서 전교 1등을 했다"며 "그리고 당시 내 IQ는 136이었다. 멘사에 들어가고 싶다"고 말해 주변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안혜경의 희망 진로에는 '아나운서'라고 적혀 있었다. 안혜경은 "원래 꿈이 없었다"며 "방향을 알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꿈을 제시해 준 유일한 분이 수학 선생님"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혜경은 지난 2001년 MBC 공채 기상캐스터로 방송을 시작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