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수시, 어촌 뉴딜 300 공모 선정…400억 확보

최종수정 2019.12.12 22:34 기사입력 2019.12.12 22:34

댓글쓰기

‘남면 우학·화태·직포, 화정 둔병, 삼산 의성’ 총 5 개항

여객선 대합실, 공동 작업장, 공중목욕탕, 직거래장터 등 2022년까지 마련

여수시, 어촌 뉴딜 300 공모 선정…400억 확보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여수시가 해양수산부 ‘어촌 뉴딜 300 공모 사업’에 선정돼 총사업비 400억 원을 확보했다.


12일 여수시에 따르면 해양수산부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2020년도 어촌 뉴딜 300 사업 신규대상지 120개소를 발표했다.


이 중에는 여수시 남면 우학·화태·직포, 화정면 둔병, 삼산면 의성 총 5개 항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어촌 뉴딜 300 사업은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 필수 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 특화개발을 추진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이다.


사업비는 국비 70%, 도·시비 30%며, 사업 기간은 2021년부터 2022년까지다.

여수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여객선 대합실, 공동 작업장, 공중목욕탕, 직거래 장터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4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어촌 뉴딜 300 사업을 공모했다.


그 결과 11개 시·도, 58개 시·군·구에서 250개소를 신청했다.


해수부는 민·관 합동평가단을 구성하고 사업의 필요성, 사업계획의 적정성 등을 기준으로 서면평가와 현장평가, 종합평가를 진행해 전국 120개소를 선정했다.


여수시는 상세한 기초조사뿐만 아니라 어촌계와의 지속적인 대화·협력을 통해 차별화된 사업계획서를 만들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 전남에서 가장 많은 12개소를 사업 신청하는 등 노력과 열정을 보이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사업 선정이 있기까지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보여준 어촌계에 감사드린다”면서 “2021년 공모사업에는 더 많은 마을이 선정될 수 있도록 지금부터 사전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 화정면 화산항은 이번 공모에서 아쉽게 탈락했지만, 여객선 기항지 개선사업지로 선정돼 사업비 12억 원을 받게 됐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