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유엔 안보리 회의 두고 '도발' 비난…"절대 묵과 않을 것"

최종수정 2019.12.12 20:10 기사입력 2019.12.12 20: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미국의 요구로 11일(현지시간)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를 두고 북한이 '적대적 도발 행위"라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2일 발표한 담화를 통해 "10일 미 국무장관 폼페이오가 유엔 제재결의를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고 떠벌인 데 이어 11일 미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공개 회의라는 것을 벌여놓고 우리의 자위적인 무장 현대화 조치들을 걸고드는 '적대적 도발행위'를 또다시 감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지금과 같이 예민한 시기에 미국이 우리 문제를 논의하는 유엔 안보리 공개회의를 주도 하면서 대조선 압박 분위기를 고취한 데 대해 절대로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캘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안보리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캘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안보리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북한은 미국이 연말 시한을 제시하고도 유엔 안보리 개최를 주도해 북한을 압박한데 대해 비판의 날을 세웠으며 추후 강경 노선을 선택하겠다는 의중을 드러내기도 했다.


대변인은 "미국은 이번 회의 소집을 계기로 도끼로 제 발등을 찍는 것과 같은 어리석은 짓을 했으며 우리로 하여금 어느 길을 택할 것인가에 대한 명백한 결심을 내리게 하는 데 결정적인 도움을 주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들은 때 없이 대륙간 탄도미사일을 쏘아 올려도 되고 우리는 그 어느 나라나 다 하는 무기시험도 하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이야말로 우리를 완전히 무장 해제시켜보려는 미국의 날강도적인 본성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국제평화와 안전보장을 기본 사명으로 하는 유엔 안보리가 주권국가의 자위적인 조치들을 걸고든 것은 유엔 헌장에 명시된 자주권 존중의 원칙에 대한 난폭한 유린"이라고 덧붙였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