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니하니' 박동근 '리스테린 소독' 발언 파문…방통위 "민원접수"

최종수정 2019.12.12 10:19 기사입력 2019.12.12 09:59

댓글쓰기

박동근 방송서 MC 채연에 막말 논란
EBS 공식사과, 출연자 출연 정지

11일 SNS 등을 중심으로 EBS'보니하니'에서 '당당맨'을 맡은 최영수가 MC 채연을 폭행했다는 내용의 영상이 확산했다.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11일 SNS 등을 중심으로 EBS'보니하니'에서 '당당맨'을 맡은 최영수가 MC 채연을 폭행했다는 내용의 영상이 확산했다.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개그맨 박동근이 자신이 출연하는 EBS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보니하니)에서 미성년자 MC 채연에게 욕설을 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박동근은 보니하니 방송에서 "리스테린 소독"이라고 말하는 등 파문을 일으켰다.


논란이 확산되면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통위)에서 해당 논란과 관련해 민원을 접수 받아 방송내용을 검토 중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심의위원들이 안건으로 상정해 심의할지는 아직 알 수 없다. 우선 민원 접수만 받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11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중심으로 '보니하니'에서 박동근이 채연을 상대로 성희롱성 발언과 욕설 등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장면은 지난 10일 '보니하니' 유튜브 채널의 실시간 방송 중 발생한 상황으로 이 프로그램에서 '먹니'를 맡은 박동근은 채연에게 “리스테린 소독한 X”이라고 말했다. 이에 채연이 "독한 뭐라고요?"라고 묻자, 박동근은 "독한 X"이라고 답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함께 출연한 개그맨 최영수의 폭력 논란도 불거졌다. 채연은 보니하니 촬영 스튜디오에 함께 있던 최영수가 밖으로 나가려하자 그의 팔을 붙잡았다.

그 때 최영수는 채연의 손길을 강하게 뿌리친 뒤, 주먹을 휘두르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보니하니에 함께 출연 중인 김주철이 방송 카메라를 가렸다. 이후 김주철이 카메라에서 벗어나자 채연은 손으로 팔 부위를 감싸며 표정을 찡그렸다.


박동근 막말 논란과 최영수의 채연 폭행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파문이 확산되자 EBS는 '보니하니' 공식 홈페이지, SNS 등을 통해 사과 입장문을 발표했다.


EBS는 "EBS 인기 프로그램인 '생방속 톡!톡! 보니하니'의 최근 유튜브 인터넷 방송에서 폭력적인 장면과 언어 성희롱 장면이 가감 없이 방송되어 주요 시청자인 어린 학생들을 비롯한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심한 불쾌감과 상처를 드렸습니다. EBS는 사태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고 했다.


또 문제가 된 출연자 두 명을 즉각 출연 정지, 관련 콘텐츠에 대한 유튜브 영상을 삭제 조치했다고 알렸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