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 비리 의혹' 3차 소환조사

최종수정 2019.12.11 21:53 기사입력 2019.12.11 21:5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54)이 11일 검찰에 세 번째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지난달 21일 두 번째 검찰 조사를 받은 지 20일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조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피의자 신문과 조서 열람을 마치고 오후 8시께 귀가했다. 검찰은 "추가 소환조사 여부는 검토 예정이며, 진술 여부를 포함한 오늘 조사 내용은 관련 규정과 형사사건공개심의위원회 심의 결과에 따라 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지난달 두 차례 소환 조사에서는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바 있다. 그러나 검찰은 준비한 질문을 모두 마치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이날도 진술을 거부했는지는 파악되지 않은 상황이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펀드 차명투자 개입 의혹,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발급과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수령 관여 의혹 등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보인다. 자택 PC 증거인멸 관여 의혹, 웅동학원 허위소송 개입 의혹 등도 조사 대상이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이 밖에도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가 진행하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중단 관련 의혹 수사,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가 진행하는 김기현 첩보 관련 울산 선거 개입 의혹 수사와 관련해 향후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