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9년 글로벌 기술협력 포럼' 개최…유공자 5인 표창 수여

최종수정 2019.12.12 06:00 기사입력 2019.12.12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서울 코엑스에서 '2019년 대한민국 산업기술 연구개발(R&D) 대전' 행사의 일환으로 '2019년 글로벌 기술협력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2016년부터 글로벌 기술 컨설팅 및 공동 기술개발을 통해 혁신을 추진하는 국내외 산·학∼연의 노력을 격려하고, 혁신주체간 기술협력 교류의 장(場)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되는 행사이다.


이번 포럼은 개회식, 주한대사관 초청 간담회, 기술세미나, 1대 1 B2B 기술상담회 및 네트워킹 리셉션 등 다양한 기술협력 행사로 구성돼 있다.


개회식에서는 글로벌 주요 연구기관 전문가들의 기조연설과 올해 산업기술 국제협력 분야 유공자에 대한 장관 포상을 수여한다.


기조연설에는 미국 주요 국제문제 싱크탱크인 애틀란틱 카운슬(Atlantic Council)의 베리 파벨(Berry Pavel) 부원장이 '글로벌 가치사슬의 지정학적 변화'와 반도체 분야 세계 최고 연구소인 벨기에 IMEC 연구소의 존 벡켈만스(John Baekelmans) 부원장이 '국제 공동 R&D의 미래'에 관해 강연한다.

또한 산업기술 국제협력 분야 연구개발 우수 수행자 및 R&D 수행기관 유공자 총 5인에 대한 산업부 장관 표창이 수여될 예정이다.


이어서 한국에 주재중인 외국대사관 내 R&D 업무를 담당하는 네덜란드 에바 위트만(Eva Witteman) 부대사를 비롯한 총 12개국 20여 명을 초청해 '주한대사관 초청 R&D 간담회'를 연다.


산업부는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및 전략' 등 최근 발표한 산업 정책 및 R&D 추진 방향을 설명하고, 향후 효율적인 국제공동 R&D 추진을 위한 정책 개선 방안, 국가별 주요 이슈 및 애로사항 등을 논의했다.


향후 산업부는 안정적 글로벌 밸류 체인 확보를 위해 글로벌 R&D를 확대해 나가고, 중대형 R&D 규모의 비중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또한 국내에 소재한 해외 기업과 국내 소재 해외 R&D 센터의 국내 R&D 참여를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오후에는 차세대 전자부품, 미래 융복합 소재, 스마트 모빌리티 및 제조혁신 등 총 3개 분과로 나눠 글로벌 기술협력 세미나가 열렸다.


이어 국내외 산학연 등 12개국 100여 개 기관이 참여하는 협력 아이디어 교류 및 기획 등을 위한 1대 1 기술상담회와 네트워킹 리셉션이 추진됐다.


산업부 관계자는 "향후 미국, 독일, 벨기에 등 해외 우수연구소와의 공동 기획을 통한 중대형 톱다운(Top Down) 과제 추진을 확대해 나가고, 지난 11월 한-아세안 정상회의의 후속 조치인 '한-아세안 산업혁신기구' 설립을 위한 공동 작업반 착수·운영 등 아세안 내에서의 기술협력 활성화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