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초문화원 주관 서초문화대학, 새해 ‘미니픽션’ 강의 개설

최종수정 2019.12.10 16:30 기사입력 2019.12.10 16:30

댓글쓰기

서초문화원 주관 서초문화대학, 새해 ‘미니픽션’ 강의 개설

내년 경자년(更子年) 1월부터 서초문화원 서초문화대학에 미니픽션(minifiction) 강의가 개설된다. ‘미니픽션’(minifiction)이란 20세기 초부터 라틴아메리카를 중심으로 발전하기 시작한 A4 용지 1매 분량의 초미니 소설을 말한다.


단편소설보다도 훨씬 분량이 적은 초미니 창작물인 미니픽션은 짧고 함축적인 표현과 무한한 상상력을 통해 전통 소설과는 또 다른 작품의 맛을 낼 수 있는 장르이다. 특히, 인터넷의 발달로 글쓰기의 호흡이 갈수록 짧고 간결해지는 추세여서 인터넷 시대에 걸맞으며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가진 젊은 층에게 주목받는 새로운 개념의 문학이다.


미니픽션은 1990년대 초부터 본격적으로 자리 잡았는데 영미권에서는 플래시 스토리(flash story)라고도 부른다. 대표적인 미니픽션 작가로는 20세기 후반 남미문학의 거장 보르헤스(Jorge Luis Borges, 1899~1986)와 마르케스(Gabriel Garc?a M?rquez, 1928~) 등이 있다.


멕시코에서는 1998년부터 2년마다 미니픽션 세계대회도 열린다. 우리나라에서도 2004년 ‘한국미니픽션작가회’에서 이 미니픽션 장르를 도입한 후 인터넷 글쓰기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는 추세이다.


매해 미니픽션 작품집을 발간하며 미니픽션 보급에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던 ‘한국미니픽션작가회’는 2019년에는 세계 최초로 ‘미니픽션’만을 다룬 문학전문지를 창간하여 신인상제도를 통해 실력 있는 미니픽션 신인까지 배출까지 하고 있다.

이런 세계적 문학 흐름에 발을 맞추어 서초문화대학에서도 ‘미니픽션과 자서전쓰기’ 강좌를 신설했다.


강사 이하언은 ‘한국미니픽션작가회’에서 발간하는 무크지 ‘미니픽션’의 편집장으로 평화신문 신춘문예 수상과 토지문학제 평사리문학대상을 받았으며 많은 미니픽션집을 공저한 실력 있는 소설가이기도 하다. 특히 미니픽션을 이용한 짧은 자서전쓰기 ‘내 이야기 어떻게 쓸까’의 편집장으로의 활동은 자신의 이야기를 글로 풀어보고 싶은 사람들에게 많은 도움을 줄 것이다.


이번 서초문화원에서 개설한 미니픽션 전문작가에 의한 미니픽션 강좌를 계기로 우리나라에 미니픽션 글쓰기가 더욱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식 강의는 내년 1월 6일부터 주 1회 월요일 오후 7시부터 8시40분까지 진행된다. 문의는 서초문화원으로 하면 된다.




임소라 기자 mail0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