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주~원주 경강선 연장선 교통 직접 수혜지 ‘원주 더샵 센트럴파크’ 이목집중

최종수정 2019.11.22 08:30 기사입력 2019.11.22 08:30

댓글쓰기

여주~원주 경강선 연장선 교통 직접 수혜지 ‘원주 더샵 센트럴파크’ 이목집중

최근 포스코건설이 원주시 무실동에 공급하는 대단지 아파트 ‘원주 더샵 센트럴파크’가 화제다.


원주 더샵 센트럴파크는 지하 2층~지상 28층까지 총 4개 단지, 전용면적 59㎡∼101㎡이며 총 2,656세대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로 경강선 여주~원주 복선전철 사업화의 본격화로 실수요자들은 물론 투자자들까지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경강선은 ‘월곶-판교선’, ‘성남-여주선’, ‘여주-원주선’, ‘원주-강릉선’이라는 이름으로 따로 추진되던 노선을 하나의 노선으로 모두 통합하고, 경기도의 ‘京’자와 강릉의 ‘江’를 따서 이름을 붙인 노선으로, 경기도 시흥 월곶에서 시작해 광명~안양~의왕~성남~광주~이천~여주(이상 경기)~원주~평창~강릉(이상 강원)으로 연결되는 국토 중부의 동서횡단의 철도망이다.


경강선의 연장선상으로 여주~원주 구간이 복선화 전철로 개통이 되면, 수도권 주요 지역을 원주에서 전철을 이용해 이동이 가능해지고, 원주에서 판교까지 50분대 진입, 판교에서 서울 양재, 강남까지도 15~20분에 진출입이 가능해진다.


때문에 원주에서 서울 강남까지는 1시간 내외로 진출이 가능해 실질적으로 원주가 서울과 한시간 생활권에 편입되는 셈이다. 여기에 원주~제천~안동~신경주~울산~부산을 잇는 남북종단노선까지 연결되면 원주시는 전국을 생활권에 둘 수 있는 교통의 중심지로 부상할 전망이다.

이러한 상황속에서 원주 더샵 센트럴파크는 경강선 등 교통호재의 직접적인 수혜를 입을 것으로 평가 받으면서 서울과 수도권에서 많은 문의가 잇따르고 있는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원주 더샵 센트럴파크 관계자는 “실수요자들과 투자자들은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등으로 인해 되려 시장의 축소를 우려, 수도권의 아파트 시장에서 교통이 편리하고, 생활인프라가 잘 구축이 되어있는 지역으로 눈길을 돌리기 시작했고, 원주의 여주~원주 경강선 호재는 이들의 관심을 이끌어 내는데 호재로 작용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원주 더샵 센트럴파크는 교통호재에 직접 수혜지로, 모델하우스 오픈 초기부터 계약자들로 인해 인산인해를 이루는 모습이 연출 되었으며, 현재까지도 대부분의 계약자들이 경강선 호재로 인한 서울 및 수도권 접근성이 높아진 것을 손꼽는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행정타운과 법조타운이 인접해 있으며, 롯데시네마, AK플라자, 롯데마트, 원주종합운동장, 치악예술관, 국민체육센터 등 다양한 생활인프라가 조성되어 있고, 단지 바로 앞에 도보로 통학이 가능한 치악초, 서원주초, 원주시 단구동 중심상권 인근의 원주중, 원주여자중, 원주고 등 우수한 교육환경도 갖추고 있다.


원주 더샵 센트럴파크는 계약금(1차) 500만원 정액제로 운영되며, 강원도 원주시는 비조정대상지역으로 주택규제를 받지 않기 때문에 분양 받는 즉시 분양권 전매 또한 가능하다.




임소라 기자 mail0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