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교도통신 "文대통령, 아베에 '징용·수출규제·지소미아 포괄해결 지향"

최종수정 2019.11.20 21:53 기사입력 2019.11.20 21:5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보낸 친서에서 징용 문제·수출규제 강화·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등 3가지 문제의 포괄적 해결을 지향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19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지난달 일왕 즉위 선언 행사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아베총리에게 전한 문 대통령의 친서에는 해당 내용이 담겨있다고 일본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전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와 일본 총리관저가 직접 대화하기를 원한다는 뜻을 친서에서 밝혔으며, 일본 외무성은 문 대통령의 제안을 거부해야 한다는 의견을 강하게 표명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교도통신은 문 대통령의 구상에 따를 경우 한국 외교부와 일본 외무성은 배제되고 일본 측은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국가안전보장국(NSS) 국장과 이마이 다카야(今井尙哉) 아베 총리 보좌관이 교섭을 담당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 때문인 것으로 보도했다. 이에 아베 총리도 문 대통령의 제안을 거부하고 정규 외교 경로로 추진하도록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달 4일(현지시간) '아세안+3' 정상회의가 열린 태국의 노보텔 방콕 임팩트의 정상 대기장에서 아베 총리와 약 11분에 걸친 즉석 대화를 하면서 "필요하다면 보다 고위급 협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해 보자"는 제의를 했다고 앞서 청와대가 밝힌 바 있다. 당시 아베 총리는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는 반응을 보였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