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A형 간염 유발 '중국산 조개젓' 최근까지도 시중 유통(종합)

최종수정 2019.11.19 14:24 기사입력 2019.11.19 14:21

댓글쓰기

중국산 조개 수입 늘며 A형 간염환자 증가
중국 해안 지역 중심 A형 간염 바이러스 유행이 원인

A형 간염 유발 '중국산 조개젓' 최근까지도 시중 유통(종합)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A형 간염을 유발하는 위험 조개젓이 최근까지도 시중에 유통된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안전정보포털 식품안전나라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최근까지 3곳 업체의 5개 조개젓 제품이 'A형 간염바이러스 유전자 검출'로 인해 회수 처분을 받았다. 행정처분 제품은 ▲토담식품 조개젓(제조일 2019년 8월9일ㆍ8월21일) ▲황송식품 조개젓(유통기한 2020년 8월3일ㆍ8월20일) ▲대원식품 양념조개젓(유통기한 2020년 7월25일) 등이다. 토담식품 제품은 판매원의 유통재고량 회수 처분을 받았고 황송식품 제품은 직접수거하도록 했다. 대원식품 제품은 회수폐기가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 9월에도 식약처는 국내 유통 중인 조개젓 제품 136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44건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돼 회수ㆍ폐기 조치했다고 밝혔다.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44건의 제품에 사용한 원료의 원산지는 국산이 30건, 중국산이 14건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 발표에 따르면 올해 A형 간염 발병 환자 수는 1만7000여명 이상으로, 최근 5년간 전체 발병 환자 수를 합친 것보다 많다. 전문가들은 A형 간염 발병과 조개 섭취의 연관성이 매우 높다고 진단했다. 실제 질병관리본부가 조개젓 섭취 중지를 권고한 지난 9월11일 이후 A형간염 환자는 34주(8월18일∼24일) 660명에서 43주(10월20일∼26일) 193명, 44주(10월27일∼11월 2일) 110명으로 급격히 감소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조개가 원래 바이러스가 농축되기 쉬운 생물이라 기본적으로 위험한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조개에 존재하는 '중장선'이라는 기관에 조개가 섭취한 바이러스가 농축되기 쉽다는 것이다.

특히 국립암센터 연구팀은 "최근 소금에 절인 중국산 조개 수입이 늘면서 식재료가 대체돼 A형 간염바이러스 감염이 확산됐다"고 밝혔다. 중국 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A형 간염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탓에 오염된 중국산 조개젓이 덩달아 들어왔다는 설명이다. 실제 이달 적발된 오염 조개젓 5종의 원산지는 모두 중국이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