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총리 관저 앞에서 집회 시위 "'벚꽃 놀이' 논란 아베 물러나라"

최종수정 2019.11.18 21:06 기사입력 2019.11.18 21:0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벚꽃 놀이' 행사에 자신의 선거구민을 매년 초청하는 등 행사를 사적으로 이용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커진 가운데, 시민단체가 아베 총리의 퇴진을 촉구하는 시위에 나섰다.


반전 운동 시민단체인 '전쟁시키지 마라ㆍ(헌법) 9조 부수지 마라! 총궐기 행동실행위원회'(이하 행동실행위)는 18일 오후 6시 30분께부터 1시간여 동안 도쿄 총리관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아베 총리의 퇴진을 요구했다.


이날 집회는, 행동실행위가 '아베 총리에 의한 정치의 사물화를 허용하지 말자'라는 호소문을 띄우면서 열렸다. 집회에는 수백명이 아베 총리 퇴진을 요구하는 다양한 문구가 적힌 손팻말과 펼침막을 들고 참가했다.


행동실행위의 주축인 '전쟁 반대 1천인 위원회'를 이끄는 후지모토 야스나리 씨는 집회에서 "'사쿠라를 보는 모임'은 아베 총리가 후원회 사람들을 멋대로 초대해 접대한 행사"라며 "그 비용은 우리가 땀 흘려 일해 번 돈으로 낸 세금"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역사에서 배우지 않는 사람에게는 잘못을 반복하기 때문에 정치를 맡길 수 없다"며 시민들이 목소리를 높이고 힘을 모아 아베 정권을 퇴진시켜야 한다고 했다.

입헌민주당 등 몇몇 야당 의원들도 이 집회에 참여했다. 특히 국회에서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따지고 있는 다무라 도모코 공산당 참의원 의원이 찬조 연설자로 나서 "세금으로 지역구민을 접대하는 아베 총리를 하루빨리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아베 총리는 매년 4월 도쿄 신주쿠교엔에서 정부 주최로 열리는 봄맞이 벚꽃놀이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에 지역구인 야마구치현 주민과 후원회 인사들을 초청하고 전야제 행사로 향응까지 제공했다는 의혹에 휘말리며 지지율이 떨어지는 등 정치 위기를 맞고 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