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펭수 측, 사칭주의 당부 "정당한 절차 없이 개인정보 수집 안 해"

최종수정 2019.11.19 06:50 기사입력 2019.11.18 20:38

댓글쓰기

펭수/사진=유튜브 '자이언트 펭TV' 화면 캡처

펭수/사진=유튜브 '자이언트 펭TV'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유튜브 '자이언트 펭TV' 제작진 측이 펭수 관련 사칭에 대해 주의를 당부했다.


18일 '자이언트 펭TV' 측은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오프라인에서 펭수 관련 콘텐츠에 쓰일 목적이라며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사례가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자이언트 펭TV'는 공식 홈페이지, 유튜브 채널, SNS 등을 통한 공지와 정당한 절차 없이 절대 여러분의 소중한 개인정보를 수집하지 않으므로 사칭에 주의하시기 바란다"고 공지했다.


한편 펭수는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 펭TV'를 통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대세 크리에이터로, 남극에서 우주 대스타를 꿈꾸며 한국으로 헤엄쳐와 EBS 연습생이 된 열 살의 자이언트 펭귄이다.


펭수는 8개월 만에 유튜브 구독자 수 50만 명을 돌파한 것은 물론 곧 60만 돌파를 앞두고 있다.

다음은 자이언트펭TV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자이언트 펭TV> 제작진입니다.


오프라인에서 펭수 관련 콘텐츠에 쓰일 목적이라며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사례가 있다는 제보를 받았습니다.


<자이언트 펭TV>는 공식 홈페이지, 유튜브 채널, SNS 등을 통한 공지와 정당한 절차 없이 절대 여러분의 소중한 개인정보를 수집하지 않으므로 사칭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