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000세대 품은 신흥 상권! 강남 못지않은 입지 확보된 ‘답십리 뉴타운 카운티 에비뉴’

최종수정 2019.11.18 10:30 기사입력 2019.11.18 10:30

댓글쓰기

사진=답십리뉴타운 카운티에비뉴 상가투시도

사진=답십리뉴타운 카운티에비뉴 상가투시도


‘입지’는 상가 투자자라면 가장 눈여겨봐야 하는 중요한 요소로, 부동산 가치에 직결된다. 상가의 접근성과 고객 유입 정도를 결정하는 데 입지가 큰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입지가 우수해 안정적인 수익을 선사하는 상가를 선택하는 ‘옥석 가리기’를 잘 해야 성공적인 상가 투자가 가능하다.


최근 상가 시장에서 급부상 중인 ‘전농답십리뉴타운’ 일원은 신흥 항아리 상권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고정수요가 풍부하고 ‘청량리역 상권’과 함께 거대한 공동 상권을 형성할 것으로 기대되는 상권이다. 청량리역 상권은 강남 못지않은 신흥 상권으로 매섭게 성장하고 있다.


전농답십리뉴타운 노른자위를 선점한 ‘답십리 뉴타운 카운티 에비뉴 상가’의 회사보유분 특별분양 소식에 상가 투자자들이 주목하는 이유다. 이 상업시설은 인접한 지역에 6,000세대를 품은 래미안 타운 등 4개의 단지가 들어서 고정수요가 상당히 든든하다.


지난 2016년에 전농답십리뉴타운 사업이 완성됨에 따라, 13,866세대의 대규모 브랜드 아파트 타운이 답십리 일원에 형성됐다. 해당 상업시설 주변은 6,000여 세대가 거주 중인 래미안 타운 등이 조성됐고, 반경 500m 내에 1만여 세대가 거주해 지역 내 주거타운의 중심지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2022년에 청량리재정비촉진지구 사업이 마무리되면, 답십리 일대에 2,300여 세대가 추가 거주하게 될 전망이다.


해당 상업시설은 상가 운영에 최적화된 환경을 갖춰 호평 된다. 상가가 들어서는 답십리 뉴타운 항아리 상권은 청량리역 상권에 직접 연결된 상권으로, 대규모 주택 재개발과 복합환승센터 건립 계획 발표 등 굵직한 대형 호재가 잇따라 예정돼있다. 강남에 견주어도 손색없는 상권으로, 실제 청량리 일대에서 분양 중인 상가들은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상승세가 매서워 주목하는 사람들이 많다.

청량리역 상권에 위치한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는 청약 접수 당시 최고 청약률 104.7대 1을 기록했다. 이어 지난 5월 무순위 청약에서 213.7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계약 당일 100% 완판됐다. 이 단지는 아파트와 오피스텔, 상업시설, 오피스가 함께 조성된 주상복합단지로, 입지가 우수해 부동산 시장 위축 전망 속에서도 완판을 기록했다.


청량리역 상권 내 아파트 매매가격 역시 상승세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KB부동산시세에 따르면, 2년 새 68%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량리동과 전농동 대장아파트로 손꼽히는 거론되는 ‘미주아파트’(92m²)와 ‘래미안크레시티’(84m²) 매매가격이 각각 2년간(6월 기준) 68.4%, 63.8% 오른 것이다. 이외에도 청량리 일원에서 거래에 나선 청량리동 ‘홍릉동부아파트’, ‘현대코아아파트’와 전농동 ‘래미안아름숲아파트’, ‘삼성아파트’ 등 대부분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45~50%가량 상승했다. 같은 시기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 상승률은 35%다.


답십리 뉴타운 카운티 에비뉴는 청량리역 상권 바로 옆에 건립돼 청량리역 상권의 직접적인 수혜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반면, 분양가는 상대적으로 저렴하다.


1호선 청량리역과 2호선 신답역, 5호선 답십리역 사이에 조성될 예정으로, 트리플 역세권 프리미엄도 기대할 수 있다. 가시성과 접근성이 좋은 대로변 코너 상가로 건립돼 지하철 이용객과 유동인구 흡수도 활발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도보를 이용해 주변을 찾는 사람과 차량 이용객을 두루 흡수할 수 있는 사통팔달 사가정로 대로변 코너 상가다.


재래시장과 노후화된 상가들이 주변 상가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도 장점이다. 기존 상가 이용객들이 답십리 뉴타운 카운티 에비뉴로 대거 이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답십리 일원에 예정된 다양한 개발 사업에 따라 미래가치 확보도 전망된다. 오랜 기간 지연돼왔던 상가 맞은편 11,951㎡ 면적의 학교용지 개발계획이 재조명되고 있으며, 주민 복지 향상을 위한 복합문화시설 건립 사업도 가까운 4,932㎡ 면적의 문화용지에서 추진이 한창이다. 해당 사업은 용역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교통 개발 호재도 풍부하다. 연말 신분당선 연장선 청량리역 개통이 예정돼 강남을 15분대에 쾌속 진입할 수 있게 된다. 기존에 소요되던 시간은 50분가량으로, 강남권 이동 편의가 크게 향상된다. 광역급행철도 GTX B노선 예타조사 통과, GTX C노선 사업 진행 확정, 수서발 고속열차(SRT) 추가 정차역에 청량리역 지정, 경전철(면목선) 조기 착공 등 대규모 교통 개발 호재들도 연달아 예정된 상태로, 상당한 수혜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답십리 뉴타운 카운티 에비뉴 상가는 서울시 동대문구 답십리동 1012번지 일원에 지하 2층~지상 4층 총 82실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성호건설이 시공을 담당하며, 위탁시행 및 자금관리는 대한토지신탁이 맡는다.


현재 회사보유분 특별분양 중으로, 3~4층은 분양이 완료된 상태다. 1층과 2층을 선착순 분양 중으로, 분양 마감이 임박해있다.




임소라 기자 mail0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