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승희 전남도의원 “신규 공무원 배치시 시·군별 지역 특성 고려해야”

최종수정 2019.11.13 22:05 기사입력 2019.11.13 22:05

댓글쓰기

우승희 전남도의원

우승희 전남도의원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도의회에서 전남교육청 행정사무 감사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신규 임용자 등 근무 경력이 짧은 공무원이 전남 도내 교육지원청에 주로 배치돼 학교지원 업무에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3일 우승희 전남도의원이 도 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행정사무 감사 자료에 따르면 교육지원청 직원 중 근무경력 1년 6개월 미만인 공무원은 전체 499명 가운데 20.2%인 101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진도교육지원청의 경우 24명 직원 중 45%인 11명, 강진·영암 교육지원청은 20명 중 40%인 8명, 완도·신안 교육지원청은 19명 중 36%인 7명이 근무경력 1년 6개월 미만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최근 1년간 교육행정직 신규임용자의 초임발령지 현황을 보면 전체 254명 중 29.1%인 74명이 교육지원청에 배정됐다.


진도는 16명 중 62.5%인 10명, 강진·곡성은 14명 중 57.1%인 8명, 영암은 12명 중 50%인 6명이 교육지원청에 배정된 것으로 밝혀졌다.

우승희 의원은 "경력공무원의 교육지원청 업무 기피 경향이 신규공무원 과다 배치로 이어지고 있다"며 "신규공무원들이 열정은 높으나 학교지원과 소통과정에 경험 부족으로 인한 업무차질 등 어려움이 많다는 현장의 목소리가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학교폭력 업무 이관과 혁신정책 추진 역할이 더 커지는 교육지원청 근무자에 대한 인센티브와 신규 공무원 배치시 시·군별 지역 특성을 고려하는 등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