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 청라시티타워 21일 첫 삽…'국내 최고' 448m 높이 전망타워

최종수정 2019.11.11 14:32 기사입력 2019.11.11 14:32

댓글쓰기

청라호수공원서 기공식…2023년 완공 예정
레저·쇼핑이 복합된 국내 랜드마크 및 투자유치 촉진 기대

청라시티타워 조감도 [인천경제청 제공]

청라시티타워 조감도 [인천경제청 제공]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높이 448m로 국내에서 가장 높은 전망용 건물이 될 인천 청라시티타워가 오는 21일 첫 삽을 뜬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이날 오후 1시 30분 청라호수공원 음악분수 야외무대에서 청라시티타워 건설을 위한 기공식을 연다고 11일 밝혔다.


청라시티타워 사업은 청라국제도시 호수공원 중심부에 있는 3만 3000㎡ 부지에 지하 2층, 지상 28층, 높이 448m 규모의 초고층 전망 타워와 복합시설을 건설하는 내용이다.


완공되면 국내 최고 높이의 전망 타워로 기록될 전망이다. 현재 국내에서 가장 높은 빌딩은 잠실 롯데월드타워(555m·123층)이다. 청라시티타워처럼 건물 안에 호텔, 아파트, 오피스텔 등이 없는 순수 전망용 건물 중에서는 남산서울타워(236.7m)가 가장 높다.


청라시티타워는 세계에서도 일본 도쿄의 스카이트리(634m), 중국 광저우의 캔톤타워(610m) 등에 이어 6번째로 높은 전망 타워가 된다.

인천경제청은 착공식 이후 부지 가설펜스 설치, 터파기 공사 등 부대 토목공사를 시작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건축심의 등 각종 행정절차를 마칠 계획이다. 이어 내년 하반기 본격적인 건설 공사에 착수, 4158억원의 건설비를 들여 2023년까지 청라시티타워를 건설할 예정이다.


청라시티타워는 도시와 바다를 전망할 수 있는 28층 최상층(396m)에 스카이데크, 25∼26층(369∼378m) 고층전망대, 20∼24층(342∼364m) 경사로 스카이워크, 20층(342m) 포토존 글라스플로어를 비롯해 다양한 쇼핑과 전시장을 관람할 수 있는 복합시설 등이 들어선다.


화창한 날에는 북한 개성까지 조망할 수 있어 많은 국내외 관광객들이 방문할 것으로 인천경제청은 전망하고 있다.


청라시티타워 건설은 2016년 10월 보성산업·한양·타워에스크로우 등으로 구성된 민간컨소시엄을 사업자로 선정하고 이듬해 사업협약을 체결한 뒤 같은 해 6월 착공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착공 전 실시된 공탄성 실험(바람이 구조물 외면에 작용하는 하중)에서 구조적 불안정이 확인돼 외부 마감재로 금속패널을 활용하는 등 디자인 변경 작업이 추진되고 있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그동안 지연된 청라시티타워 건설이 기공식을 계기로 본격적인 궤도에 오를 전망"이라며 "청라시티타워가 완공되면 레저·쇼핑 등이 복합된 대한민국의 랜드마크가 되는 것은 물론 투자 유치 촉진과 도시경쟁력 제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