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민정 "지지율 하락에 '정치적 파산'? 박근혜 정부 생각하면 글쎄"

최종수정 2019.11.11 10:55 기사입력 2019.11.11 10:5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반환점을 맞아 "여전히 저희는 배가 고프다. 아직도 갈 길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11일 고민정 대변인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문 대통령 취임 2년 반을 맞이한 데 대해 "지금까지 우리가 2년 반 동안 무엇을 했는가 살펴봤는데 병원비 부담이 많이 줄었다"며 "초음파나 MRI 등 본인들이 부담할 수 있는 퍼센트를 낮춘 것들이나 난임 시술비도 국가에서 지원을 해주고 있는데, 이런 것들이 국민이 가장 많이 체감할 수 있는 부분인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야당에서 '임기 초반 80%대까지 가던 지지율이 40%로 떨어진 건 정치적 파산'이라고 평가한 데 대해 "긍정하기 어렵다"며 "어떤 정권이든 초반 지지율을 계속 갈 수는 없는 노릇이다. 물론 우리는 지지율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지만 야당에서 '정치적 파산'이라고 하는 건 앞뒤가 안 맞는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 당시의 임기 중반 지지율을 살펴보면 40%에 미치지 못한다. 이번에 각 방송사마다 (지지율을) 조사했지만, 한 40% 후반대 정도로 나왔더라"며 "이런 걸 보더라도 글쎄, 파산이라는 단어까지 꼭 썼어야만 하는가(싶다)"고 했다.


또한 고 대변인은 "한 가지 속상한 게 있다면 경제에 대해 아침마다 뉴스를 보면 대한민국 경제가 파탄이라도 난 것처럼 보도하고 있는데, 물론 부족한 부분이 있겠지만 현재 글로벌 경제 자체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나름대로 최선을 다시 잘 막아나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국제기구들도 '대한민국 경제는 나름 탄탄하기 때문에 확장 재정을 해도 괜찮다. 더 해도 된다'라는 얘기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아쉬웠던 부분에 대해서는 "체감 부분인 것 같다"며 "청년층의 고용률이나 실업률은 의미 있게 나오고 있으나 그것과 상관없이 국민이 느끼는 체감이 춥다면 정부가 거기에 대해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왜 체감하지 못하는지 원인을 정확하게 파악해 나가면서 일자리 정책들을 많이 보완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국민이 경제가 됐든 일자리가 됐든 무엇이 됐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부분을 느껴야 내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보람이 있고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도 '잘 뽑았구나'라는 마음이 들어야 힘이 날 것 같다"며 "수치도 챙겨야 하겠지만 국민과 소통하고 당 대표들과의 만찬을 통한 소통도 필요한 것 같다"고 했다.


이날 고 대변인은 자신의 거취에 대한 질문을 받자 "저 좀 물어봐 주세요. 저 어떻게 되나요"라고 반문했다.


'본인 의사'에 대해 묻자 고 대변인은 "제 앞날을 제가 알 수 없더라. 누군가 '청와대 생활이라는 게 들어오는 것도 내 마음대로 못 하지만 나가는 것도 내 마음대로 못 한다더라'고 하더라"며 "(총선에 대해서는)별 큰 뜻은 없다. 대변인 생활도 나가라면 나가고 그래야 한다. 제가 계속하고 싶다고 해서 할 수 있는 자리인가"라고 말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