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넬리 신, 캐나다 총선서 한인 최초 연방 하원의원 당선

최종수정 2019.10.22 21:55 기사입력 2019.10.22 21:55

댓글쓰기

교사 출신 '넬리 신' 333표차 승리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캐나다에서 처음으로 한국계 연방 하원의원이 나왔다.


21일(현지시간) 실시된 제43대 캐나다 총선에서 넬리 신(47·한국명 신윤주) 후보가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밴쿠버 인근 포트무디-코퀴틀람 선거구에서 보수당으로 출마해 당선 확정됐다.


신 당선자는 총 1만6588표를 득표, 좌파 성향 신민주당(NDP)의 보니타 자릴로 후보와 접전끝에 333표 차이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캐나다 의회에서 한인 교민 사회는 상원의 연아 마틴(한국명 김연아) 의원에 이어 하원에도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교사 출신으로 독실한 기독교인인 그는 빈민층을 위한 선교 활동에도 힘써온 정치 초년생이다. 1977년 5살 때 부모를 따라 캐나다 토론토에 정착한 한인 1.5세다.

첫 출마에서 당선의 감격을 거머쥔 넬리 신은 "한인을 포함한 이민자들의 어려움과 소수 빈민층의 지위 향상에 최선의 힘을 쏟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