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전기차 의무 판매제 “도입 핵심 NEW 수혜株TOP3

최종수정 2019.10.17 18:05 기사입력 2019.10.17 18:05

댓글쓰기

정부가 내년부터 ‘전기차 의무 판매제’ 도입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어 관련주들이 큰 상승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업계에서는 2차전지 소재공정과 셀공정에 투입되는 전자석탈석기를 “이 기업”이 전세계적으로 유일하게 제조하고 있어 큰 수혜를 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정부 “전기차 의무 판매제 “도입 핵심 NEW 수혜株TOP3




▶▶ “이 기업”에 대해 궁금하신 분들은 지금 당장 ☞ [클릭]


“이 기업”이 제조하는 전자석탈철기는 리튬 2차전지의 발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양극재 소재에 함유된 미량의 철을 제거하는데 매우 탁월한 것으로 정평이 나있다.


최근 리튬 2차전지는 환경오염과 에너지 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주목받으면서 그 활용 범위가 핸드폰 배터리에서 전기차, 에너지 저장장치(ESS)로 확대되고 있으며 전기차 및 ESS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전자석탈철기’ 장비에 대한 수요 또한 급증하여 높은 매출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또한, 독점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삼성SDI, LG화학, BYD, 에코프로 등 국내외 대기업들을 대상으로 안정적인 거래처를 확보하고 있다.


▶▶ 놓치면 후회할 “전기차 의무 판매제” 핵심 수혜 “이 종목”. 저점 매수 유일한 기회!(클릭)


한편, 전기차 의무판매제란 전체 판매량 중 일정 비율을 ZEV(Zero Emission Vehicles)로 채우도록 강제화하는 제도로 현재 국내 완성차 업체들은 전체 판매량의 12% 이상을 전기차를 포함해 하이브리드나, LPG 등 저공해 차량으로 채우면 되는데, 내년 1월부터는 개정된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무공해차, 즉 전기차의 의무 판매 비율을 따로 정할 수 있게 된다.


아직까지는 저공해차 의무 판매 비율을 지키지 않아도 이에 대한 패널티가 없지만, 앞으로는 벌금을 부과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이에 따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시장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 전기차 시장 규모가 점차 성장하여 2025년에는 1100만대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측했다


▶▶ 외인 기관 매수 폭주. 지금 매수 안 하면 평생 후회할 “이 종목”지금 바로(공개)


정부 “전기차 의무 판매제 “도입 핵심 NEW 수혜株TOP3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