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생충 효과' CJ ENM, 2Q 영업익 968억원...분기 최대 실적

최종수정 2019.08.08 16:47 기사입력 2019.08.08 16:47

댓글쓰기

'기생충 효과' CJ ENM, 2Q 영업익 968억원...분기 최대 실적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CJ ENM이 올 2분기 전년 대비 22.3% 상승한 968억원의 영업익을 거뒀다. '기생충'의 쾌거로 영화매출이 호조를 보인데다, 미디어 커머스 부문이 고루 성장하면서 실적 성장을 견인했다.


CJ ENM은 2019년 2분기 한국채택 국제회계 기준(K-IFRS)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0.1% 상승한 1조 2,604억원,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2.3% 상승한 968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발표했다. 먼저 미디어 부문은 매출액 4264억원(전년 동기 대비 +15.4%), 영업이익 365억원(전년 동기 대비 +25.1%)을 기록했다. <아스달 연대기>, <스페인하숙> 등 오리지널 콘텐츠의 TV광고 매출 증가와 디지털 콘텐츠 제작 확대를 통한 DIA TV, 티빙, tvN D의 디지털 광고 매출 증가가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그리고 <강식당2> 등 콘텐츠 판매 매출 상승(전년 동기 대비 +71.9%)으로 사상 최대의 광고 매출과 콘텐츠 판매 매출을 기록했다.


커머스 부문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3,576억원과 360억 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16.3%와 6.2%의 성장을 기록했다. <엣지>, <셀렙샵>, <오하루 자연가득> 등 단독 브랜드의 호조와 고수익 상품 중심의 포트폴리오, 그리고 여름 시즌상품의 전략적 편성으로 외형과 수익 모두 성장하는 실적을 거둔 것으로 분석됐다. 하반기에는 패션 성수기에 맞춰 <VW베라왕>, <지스튜디오> 등의 프리미엄 패션 브랜드를 강화하고, 차별화된 편성 전략과 단독 브랜드를 강화해 외형과 수익 모두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영화 부문은 매출액 67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8.2% 증가, 영업이익은 100억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한국 영화로는 처음으로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이 누적 1천만 관객을 돌파하며 극장 매출은 전년 대비 234.8% 증가한 415억원을 기록했다. 하반기에도 <엑시트>, <나쁜녀석들: 더무비> 등 국내에서 선보이는 콘텐츠를 비롯해 미국, 태국 등 해외시장에서도 자체 기획 콘텐츠를 확대해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 강화한다는 목표다.


음악 부문은 <아이즈원>, <BTS>, <몬스타엑스> 등의 콘서트 매출이 역대 분기 매출 사상 최대치를 경신하며, 매출액 1,538억원(전년 동기 대비 +131.2%), 영업이익 49억원(전년 동기 대비 +16.1%)을 기록했다. 또한, 중장기적으로 <TOO>, <빌리프랩> 등 글로벌향 IP 확대해 사업 성장동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CJ ENM 관계자는 “프리미엄 콘텐츠를 기반으로 디지털을 포함해 국내외에서 광고 및 콘텐츠 유통을 확대하고, 커머스 부문은 자체 브랜드의 상품 경쟁력과 고수익 상품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겠다”며 “특히, 제작의 효율성을 높이고 IP 수익 모델 확장을 통해 수익성을 강화하고, 글로벌 콘텐츠 커머스 기업으로의 성장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