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이어 외교부도 日 수출 규제 철회 촉구

최종수정 2019.08.08 16:06 기사입력 2019.08.08 16:06

댓글쓰기

日 1회 성 수출 허용 여부 경계
수출 규제 완전 철회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민경제자문회의에서 이제민 자문회의 부의장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민경제자문회의에서 이제민 자문회의 부의장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청와대에 이어 외교부도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이 수출 규제대상인 포토레지스트 수출 1건을 허가한 데 대한 질문에 "수출규제 조치의 조속한 철회,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일 측에 촉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수출입 허가를 통한 무역은 인정할 수 없고 규제 자체를 철폐하라는 의미이다. 김 대변인 "(일본의 규제가) 부당한 경제보복 성격의 수출규제조치"라고 지적하며 문제의 원천 해결을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오전 국민경제자문회의를 주재하며 일본이 수출규제 대상 3개 핵심소재 품목 중 포토레지스트의 한국 수출 신청 1건을 허가한 것과 관련, "그럼에도 불구하고 변하지 않는 것은 '불확실성'이 여전히 살아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밝혔다.


문 대통령과 외교부의 입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완전히 철회될 때까지 지속적인 대화 노력을 하겠다는 의미로 읽힌다. 우리 정부가 이날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처리할 예정이었던 전략 물자 수출입 고시 개정안 발표를 연기한 것도 이런 배경이 읽힌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