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암전' 서예지 "대역 없이 액션, 구르고 다치고 뛰었다"

최종수정 2019.08.08 15:57 기사입력 2019.08.08 15:57

댓글쓰기

[이이슬 연예기자]

'암전' 서예지 "대역 없이 액션, 구르고 다치고 뛰었다"


배우 서예지가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서예지는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용산에서 열린 영화 '암전'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촬영 당시 구르고 다치고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날 서예지는 “한 호흡으로 연기를 해야 해서 쉽지 않았다”라며 “구르고 다치고 힘들었다. 대역 없이 실제로 구르고 뛰었다”고 회상했다.


서예지는 “저도 찍는 동안 잠시 미쳐있었던 거 같다”라며 “힘들었지만 재밌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랑에 대한 광기를 깊게 표현하셨던 거 같다”라며 “‘암전2’, ‘암전3’까지 염두에 두시며 시나리오를 쓰셨던 거 같다”고 말했다.

'암전'은 신인 감독이 상영 금지된 공포 영화의 실체를 찾아가며 마주한 기이한 사건을 그린 공포 영화다. 서예지가 8년째 공포 영화를 준비하던 신인 감독 미정을, 진선규가 실체를 추적하던 중 만난 그 영화의 감독 재현을 연기한다. 오는 15일 개봉.


이이슬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